2024-05-26 04:41 (일)
렛츠런파크 부경 제4경주, ‘돌아온포경선’ 여름 제왕 등극
렛츠런파크 부경 제4경주, ‘돌아온포경선’ 여름 제왕 등극
  • 박경애 기자
  • 승인 2018.08.02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시대 기수, 경주 후반 폭풍 질주로 통산 523승 달성
  • 부산 저력 보여주며 한국경마 역사에도 또 한 페이지

 

 

지난달 29일 열린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부산경남(본부장 정형석)의 제12회 오너스컵 대상경주(GⅢ, 1,600m, 오픈, 3세 이상, 마령)에서 부산의 ‘돌아온 포경선’이 경주 후반 뒷심을 발휘해 제왕으로 등극했다.

제12회 ‘오너스컵은’ 시작 전부터 디펜딩챔피언 ‘파워블레이드’가 ‘실버울프’와의 리턴매치에서 지난 4월 부산일보배에서 당한 패배를 회복한다는 데 엄청난 이슈를 몰고 있었다.

그러나 경기 당일 아침 ‘파워블레이드’의 오른 앞다리 부상으로 출전이 취소 됐다. 강력한 우승후보가 사라진 맥 빠진 승부가 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 섞인 전망 가운데 서울과 부경의 대표 경주마 10마리의 팽팽한 경주가 시작됐다.

출발 직후 안토니오 기수의 4번 ‘마이티씽’이 선두로 치고 나오면서 그 뒤를 조성곤 기수의 9번 ‘킹오브에이스’와 유현명 기수의 6번 ‘투투랩터’가 바짝 따랐다.

이후 9번 ‘킹오브에이스’가 선두로 나서면서 4번 ‘마이티씽’, 6번 ‘투투랩터’ 등 세 마리가 선두그룹으로 경쟁을 하고 스위니 기수의 2번 ‘서울블릿’과 유승완 기수의 10번 ‘실버울프’ 그리고 최시대 기수의 5번 ‘돌아온 포경선’ 등 5마리가 중위권을 형성하는 모습이 4코너 초입까지 이어졌다.

하지만 ‘야구는 9회말 2아웃부터, 경마는 4코너 부터’ 라는 말이 있듯 4코너를 돌면서 경주의 양상이 돌변하기 시작했다. 직선주로에 접어들면서 5번 ‘돌아온포경선’이 인코너에서 속도를 올리며 치고 나와 선두이던 9번 ‘킹오브에이스’를 위협하기 시작했고 바깥쪽에서는 10번 ‘실버울프’가 빠르게 올라오며 누구도 우승마를 예상할 수 없는 박빙의 상황이 연출됐다.

그러나 결승선을 200M 남겨둔 지점부터 5번 ‘돌아온포경선’이 더욱 속력을 높이며  단독 선두로 나섰고 안쪽의 4번 ‘마이티씽’ 바깥쪽의 10번 ‘실버울프’ 사이에 치열한 2위 싸움이 벌어졌다.

결국 5번 ‘돌아온포경선’이 폭풍 같은 질주로 더욱 속력을 높여 3마신 차이로 결승선에 가장 먼저 골인하고 4번과 10번이 뒤이어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최근 대상경주에서 서울에 밀리며 자존심이 상했던 부산이 다시 우승을 차지했다. 결승선에서 보여준 ‘돌아온포경선’의 사이다 같은 질주에 렛츠런파크는 경마팬들의 함성으로 가득찼다.

최시대 기수와 이번 경주에서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돌아온포경선’의 잠재력에 대해서는 경마팬들도 어느 정도 알고 있었다. 특히 2018년 SBS스포츠 스프린트에서 우승하면서 기량이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었다. 다만, ‘돌아온포경선’이 경주마 데뷔 이후 주로 1,200M에 강점을 보이며 1,600M 이상 경주거리에서 입상한 경험이 전무해 무더운 날씨에 기량을 잘 발휘할 것인가 하는 점이 변수였다. 그러나 ‘돌아온포경선’은 오늘 그 불안감을 깨끗하게 지우는 사이다 같은 질주를 보여줬다.

 ‘돌아온포경선’과 최고의 호흡을 자랑한 최시대 기수는 경주 직후 열린 인터뷰에서 “우승 까지는 기대하지 못했지만 경주마가 너무 잘 뛰어주었다”며, “특히 오늘 컨디션이 좋아 경주 후반에 근성을 발휘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21조 관리사들이 ‘돌아온포경선’의 관리를 너무 잘해주어 우승을 차지할 수 있었다”며, 우승의 공로를 관리사들에게 돌렸다.

오너스컵은 복병 ‘돌아온포경선’으로 부산의 저력을 다시 한 번 보여주는 드라마를 연출해 한국경마 역사의 또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우승마 배당은 단승식은 7.8배, 복승식은 8.5배, 쌍승식은 23.4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