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의 시력 검사와 관리
소아의 시력 검사와 관리
  • 경남매일
  • 승인 2018.07.31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지원 파티마안과 창원 더시티세븐점 원장
▲ 정지원 파티마안과 창원 더시티세븐점 원장

시력 검사의 종류는 크게 기계로 굴절이상의 정도를 알아내는 자동굴절 검사법과 의사가 직접 진료실에서 시행하는 검영법으로 나눌 수 있다. 소아의 경우는 조금 더 정확한 시력검사가 필요하다. 그래서 소아는 주로 검영법으로 검사가 이뤄진다. 자동굴절 검사법은 병원이나 안경점에서 많이 사용되고 있는 간편한 검사법이다. 이 검사법은 동공이 작은 경우, 각막의 이상이 있는 경우, 망막에 질환이 있는 경우, 조절 장애가 있는 경우, 조절을 쉽게 하는 소아인 경우 등에는 특히 정확도가 떨어지는 것으로 나와 있다.


검영법은 검영기를 이용하는 방법으로 띠 모양의 빛을 내보내는 조명장치와 환자의 망막에서 반사되는 빛을 볼 수 있는 관측 장치가 있어 이 반사돼 나오는 띠 모양의 빛을 의사가 직접 보고 굴절이상 정도를 알아내는 방법이다. 이 검사법은 환자의 조절을 막을 수 있어 특히 소아에서 굴절이상을 알아내는 데 아주 효과적이라 할 수 있다. 근시의 경우에는 가성근시, 원시의 경우에는 잠복원시가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안경을 처음 끼는 경우라면 반드시 안과에서 조절마비 굴절검사를 시행해야 한다.


근시란 먼 곳은 잘 안 보이고 가까운 곳은 잘 보이는 것을 말한다. 다시 말해서 먼 곳을 볼 때는 망막의 앞쪽에 초점이 맺히고 가까운 곳을 볼 때는 망막에 초점이 맺히는 것이다. 원시는 가까운 곳, 먼 곳 모두 망막 뒤쪽에 초점이 맺히나 조절을 해서 망막에 초점을 맺히게 하는 것이다. 원시의 양이 조절의 범위를 벗어날 경우에는 안경을 착용해야 한다. 난시란 빛이 눈 안에 들어와서 초점이 한 점에서 맺히지 않고 두 개의 경선에 두 개의 초점을 맺는 것을 말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어느 정도의 난시는 다 가지고 있게 되며 난시가 심하면 사물이 특정 축을 기준으로 대부분은 수평, 수직으로 퍼져 보이게 되는 것이다.


근시, 원시, 난시 모두 안경, 콘택트렌즈, 라식, 라섹 등으로 교정이 가능하다. 이 중에 특히 근시, 난시의 경우에는 각막교정렌즈로 교정이 가능하다. 근시, 난시의 경우 진행을 억제하기 위해 과거에는 아트로핀 약물치료, 저교정 등이 시행됐으나 현재는 부작용 혹은 억제 효과가 저조한 것으로 돼 있고 최근 각막교정렌즈가 근시, 난시의 진행을 40% 정도 억제해 준다는 논문들이 많이 나와 있는 상태이다. 원시는 내사시가 같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그에 대한 검사가 같이 필요하다.


약시란 교정 시력이 정상 시력에 못 미치는 경우나 양안이 두 줄 이상의 차이가 있는 다른 기질적인 질환이 없는 경우를 말한다. 흔한 원인으로 시력발달의 억제가 나타나는 사시, 양안 굴절 부동, 선천성백내장과 같은 시각차단 등이 있다. 치료는 모든 굴절이상을 교정해주고 사시가 있다면 사시 수술을 해야 하고, 약시가 없는 눈을, 혹은 양안 약시의 경우에는 양안을 교대로 가리는 가림 치료가 효과적이다. 가림 치료인 경우 만 10~12세가 넘어가면서 효과가 떨어짐으로 조기진단 및 치료가 중요하다.


각막교정렌즈란 각막의 주변부보다 중심부가 편평한 하드렌즈로 각막의 중심부를 눌러 각막 상피세포가 주변부로 이동하게 되고 이로 인해 중심부 각막이 얇아지고 주변부 각막이 두꺼워짐으로써 근시, 난시를 교정하는 렌즈를 말한다. 잘 때 8시간 정도 착용을 하게 되면 잠자는 동안 각막을 눌러줘 교정해 줌으로써 낮 시간동안 안경이나 렌즈 없이도 1~2일 정도 근시 교정 효과가 나타나게 된다. 활동량이 많은 어린이나 시력이 계속 나빠져 라식, 라섹이 불가능한 성장기 청소년들뿐만 아니라 남녀노소 연령 제한 없이 누구나 시술 및 착용이 가능하다.


스마트폰과 컴퓨터의 사용, TV 시청 등 근거리 작업의 증가로 인해 해마다 굴절이상 특히 근시 환자가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며, 현재 초중고교생의 70% 이상이 근시로 안경을 끼고 있다. 원시, 난시와는 달리 근시는 일단 생기면 20세까지 계속 진행하게 되며 이를 방치할 시에는 고도근시로 인한 여러 가지 합병증이 늘어나게 되며 소아에서 근시뿐만 아니라 다른 굴절이상을 방치할 시에는 약시가 생기게 돼 안경이나 렌즈, 수술로도 고칠 수 없는 시력 저하가 발생하게 된다. 따라서 약 만 3세부터는 안과에서 정기적인 시력검사가 필요하며 정상 시력보다 떨어질 시에는 안경 처방을 받아서 안경을 착용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