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찬 의원 ‘아이사랑’ 법안 발의
김성찬 의원 ‘아이사랑’ 법안 발의
  • 서울 이대형 기자
  • 승인 2018.07.12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득세ㆍ재산세 감면 혜택
 자유한국당 김성찬(진해) 의원이 12일 저출산 극복을 위해 ‘아이사랑’ 법안인 지방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아이사랑’ 법안은 어린이집과 유치원을 설치ㆍ운영하기 위해 취득ㆍ소유하는 부동산에 대해서는 취득세와 재산세를 면제하도록 하고 있다.

 또 18세 미만의 자녀를 3명 이상 양육하는 세대(다자녀가구)가 차량을 취득하는 경우에도 취득세를 감면하는 세제혜택을 오는 2021년까지 연장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김 의원은 “어린이집과 유치원의 운영여건을 보장하고 많은 아이를 낳는 다자녀가구의 생활안정과 출산장려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이번 법안을 발의하게 됐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