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선위가 내놓은 삼성바이오로직스 판정에 떠들썩한 이유는?
증선위가 내놓은 삼성바이오로직스 판정에 떠들썩한 이유는?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8.07.12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JTBC 캡쳐)

증선위가 내 놓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에 대한 판정에 논쟁이 뜨겁다.

12일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증권선물위원회(이하 증선위)는 의도적으로 공시 누락을 한 것은 검찰고발과 담당자 징계 처분이 있을 것이며 동시에 분식회계 혐의에 대해선 재감리가 시행될 것이라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분식회계로 인한 상장폐지는 면하게 된 것.

이에 여론은 증선위 결론에 대한 해석에 따라 앞으로 주식시장의 변동이 있을 것이라 예상했다.

일부 여론은 증선위의 결론, 즉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상장폐지는 면했지만 회계기준을 위반했고 공시누락이 실수가 아닌 의도적이라고 판단한 것은 사실상 상장폐지에 버금가는 주식시장의 동요가 있을 것이라 해석을 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증선위의 이 같은 결과 발표에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위법을 한 적이 없으며 이를 인정받을 수 있도록 필요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다”라고 입장을 발표한 것은 이와 같은 해석을 한거라고 봤다.

그러나 증선위의 결과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사실상 승리라는 해석도 있다.

증선위가 모두의 관심사인 분식회계건에 대해서는 오히려 무혐의에 가깝다는 판정을 내렸으며 현재까지의 금감원의 조치안이 ‘기각’된 것이 이를 증명한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향후에도 상폐가 아닌 벌금이나 다른 법적 조치 처분이 내려질 것이라 전망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