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다짐비’ 명판 제막식
창원시 ‘다짐비’ 명판 제막식
  • 김중걸 기자
  • 승인 2018.07.11 2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넋 위로
▲ 창원시는 10일 오동동 문화광장에서 인권자주평화다짐비 명판 제막식을 했다. /창원시

 창원시는 10일 창원시 오동동 문화광장에서 인권자주평화다짐비 지키기 시민모임에서 주관하는 ‘인권자주평화다짐비(이하 다짐비) 명판 제막식’을 가졌다.

 이날 제막식에는 허성무 창원시장을 비롯해 김지수 도의회의장 등이 참석해 할머니들을 기억하고 추모했다.


 다짐비는 지난 2015년 8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넋을 위로하고, 아픈 역사를 기억하기 위해 시민들의 모금과 창원시의 지원을 통해 건립됐다.

 명판(가로 160cmㆍ세로 60cm)은 시민들에게 다시 한번 일본군 위안부 역사를 상기시키고, 다짐비의 명칭과 의미를 정확하기 전달하기 위해 설치됐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위안부 피해자들의 아픔을 기억하고 다음 세대에 올바른 역사관을 심어줄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면서 “살아계신 할머니들이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데 최선을 다하고 그들의 명예회복을 위한 노력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