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은진, 끊이지 않은 악플러·안티에 선전포고… 선물에 ‘경악’하기도
심은진, 끊이지 않은 악플러·안티에 선전포고… 선물에 ‘경악’하기도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8.07.11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심은진 선전포고(사진=심은진 SNS)

심은진이 베이비 복스 시절부터 시작된 악플러와 안티에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11일 심은진이 자신의 SNS에 김기덕 관련 악플을 단 네티즌에 대해 법적대응을 시사하는 글을 공개했다.

공개된 글을 통해서 심은진이 그간 악플 때문에 심한 곤혹을 치러왔고 더 이상 견디기 힘들 정도임을 알 수 있다.

심은진은 가수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면서 악플에 시달려왔고 베이비 복스 시절 때는 안티팬들 때문에 맘고생을 해왔다.

심은진은 배우로써 막 새로운 길을 걷기 시작했을 당시 복수 매체를 통해 안티팬들로부터 받은 고통을 호소하며 “면도칼, 고양이 시체 등 정말 무서운 선물들을 많이 받았다”고 밝혀 세간의 충격을 자아낸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