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홈런 더비 출전 제의 추신수 “쑥스러워서 고민 중”
MLB 홈런 더비 출전 제의 추신수 “쑥스러워서 고민 중”
  • 연합뉴스
  • 승인 2018.07.10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벅지 통증 영향 고사 가능성 커
▲ 텍사스 추신수. 연합뉴스

 지난 2005년 빅리그 데뷔 후 13년 만에 올스타 선발의 꿈을 이룬 추신수(36ㆍ텍사스 레인저스)가 홈런 더비 출전이라는 뜻밖의 제의를 받았다.

 텍사스 지역지 ‘댈러스모닝뉴스’는 10일(한국시간) 추신수가 메이저리그 사무국의 지인으로부터 홈런 더비에 출전해달라는 제안을 받은 뒤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추신수는 “처음에는 농담하는 줄 알았다”면서 “(출전을 권한 지인이) 아직 홈런 더비에 몇몇 빈자리가 있다며 진심이라고 말하더라”고 전했다.

 이어 “(홈런 더비 출전은) 전혀 생각조차 해본 적 없는 일”이라며 “나가서 쑥스러운 일을 만들고 싶진 않다”고 덧붙였다.

 추신수는 홈런을 펑펑 터트리는 거포가 아닌 중장거리 타자다.

 빅리그 데뷔 후 한 시즌 최다 홈런은 지난 2010년과 2015년 기록한 22홈런이다. 그러나 올해 그 기록이 깨질 가능성이 크다.

 추신수는 이번 시즌 86경기에서 홈런 17개를 터트렸다. 현재 추세라면 데뷔 첫 30홈런까지 바라볼 만하다.

 추신수는 “아마도 안 나갈 것 같다”면서도 “아직 (올스타전까지는) 5일이나 남았다”며 여지를 남겼다.

 추신수는 쑥스럽다고 말했지만, 사실은 몸 상태 때문에 홈런 더비 출전을 고사할 가능성이 크다.

 현재 추신수는 허벅지 통증 속에서도 출전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9일 그는 47경기 연속 출루로 구단 단일시즌 신기록을 세웠다.

 댈러스모닝뉴스는 사두근 통증 때문에 추신수가 전반기 남은 경기에 지명타자로만 출전할 것이라며 “올스타전에 출전하는 데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추신수의 말을 전했다.

 올해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은 오는 18일 워싱턴 DㆍC 내셔널스 파크에서 열리며, 홈런 더비는 하루 앞선 17일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