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지봉자연휴양림, 주민 의견 반영돼야
용지봉자연휴양림, 주민 의견 반영돼야
  • 경남매일
  • 승인 2018.07.02 2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김해 장유 용지봉 자연휴양림 조성에 제동이 걸렸다. 김해양산환경운동연합은 용지봉국립자연휴양림조성사업에 대해 환경부가 ‘부동의 결정’을 내렸다며, 산림청과 김해시에 사업 취소를 촉구했다. 시는 환경부가 부동의 결정을 내린 것이 아니고 ‘시설지구 대상지가 적절하지 않다’는 입장이다. 시는 사업 규모를 소폭 축소하고 시설지구를 생태자연도가 낮은 등급 지역으로 이전해 다시 추진한다는 방침을 결정했다.

 김해양산환경운동연합은 휴양림 지정ㆍ고시 전, 산림청과 환경부의 사전입지조사서 협의 단계에서 환경부가 용지봉국립자연휴양림조성계획에 부동의 결정을 내린 것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조성지역이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이자 야생동물보호구역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반발했다.


 환경운동연합 측은 보호구역 내에도 자연휴양림 조성이 허용되지만, 전국 산림 훼손율이 4배 속도로 진행되는 김해시 산림현황을 고려하면 김해시민에게 손해라고 주장했다. 자연휴양림 대상예정지 내의 90.1%가 경사도 20도 이상의 급경사지에 해당해 개발 시 과도한 지형 및 식생 훼손이 예상되고 산사태 등 재해 발생 확률이 크다는 것.

 아울러 사업 대상지는 식생보전등급 2등급, 생태자연도 1등급 지역으로 자연환경보전이 최우선 원칙으로 적용되는 지역이다.

 하지만 김해시는 애초 시설지구를 조성하려는 지역이 생태자연도 1등급 지역으로 확인돼 생태자연도가 낮은 쪽으로 옮기는 등 계획을 수정해 재추진할 방침이다. 산림청과 김해시는 대청동 산38-2번지 일원 대청계곡 주변 산림청 국유림 235ha에 2021년도까지 286억 원의 국비를 투입한다.

 지역 주민들은 동남권 지역에 국립자연휴양림이 없어 용지봉국립자연휴양림이 조성되면 볼거리와 체험거리를 제공하고 지역 관광산업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다만, 개발과 보존 어느 쪽 입장이 옳고 그르다는 것보다 현지에 사는 지역 주민들의 의견이 최대한 반영돼야 오랫동안 사업이 지속할 수 있고 성공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