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폐청산 미명 인사 칼바람이 적폐다
적폐청산 미명 인사 칼바람이 적폐다
  • 경남매일
  • 승인 2018.07.02 0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ㆍ13 지방선거에서 지방권력이 교체된 경남도와 도내 시군 등 지방자치단체에서 ‘인사 태풍’이 불고 있다. 적폐청산이 명분이다. 지방권력이 바뀐 경남은 적폐 청산론이 더 강하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적폐 청산과 인적 쇄신을 이유로 중앙부처에 몰아쳤던 인사 칼바람이 지방에서 재연되고 있는 것이다.

 경남은 지난 6ㆍ13 지방선거를 통해 도를 비롯해 창원시, 양산시 등 8개 시군의 지방권력이 한국당에서 민주당으로 교체됐다. 따라서 지방발 적폐 청산 인사가 전문성과 능력보다 코드에 치중할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 때문에 공직사회의 불신 등 심각한 부작용이 속출할 것이란 걱정이 제기될 정도다. 경남도는 지난해 4월 홍준표 지사 사퇴 후 친정부 성향의 권한대행 체제가 1년 넘게 지속됐다. 이 시기 진주의료원 폐쇄와 무상급식 중단 등에 관여했던 2∼3급 고위직 공무원들이 밀려났다. 적폐대상으로 지목됐던 것이다.


 김경수 지사는 무상급식 중단ㆍ진주의료원 폐쇄에 관여한 공무원들에 대해 도민들이 민감한 반응을 보인 것과 관련, 다음 달 말로 예정된 정기인사에서 이들의 중용에 난색을 표하고 있다. 도청 직원들은 전 도정과 권한대행 때 지연, 학연과 지인(知人)을 빌미로 중용된 인사는 바로 잡아야 한다는 목소리를 쏟아내고 있다.

 경남도는 오는 9월 조직개편에 따른 규모급의 인사에 앞서 7월 중 3ㆍ4급 승진과 중ㆍ소폭 후속인사를 단행한다. 이에 따라 도 실국원장을 비롯해 도내 시군 부단체장 일부도 교체될 전망이다. 또 경남도 13개 출자출연기관장과 시군 등의 기관장도 전원 교체될 것으로 보인다. 부역자 등 논란과 관련, 김 지사 측 입장은 능력에 따른 ‘적재적소’의 인사가 원칙이란 입장이다. 하지만, 경남도를 비롯해 도내 시군에는 지방권력 교체와 함께 인사 태풍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인사는 만사다. 공직사회의 인사는 무엇보다 능력을 우선해야 한다. 물론 인성도 중요하다. 그러나 이를 배제한 채 보복적 인사는 곤란하다. 전임정권에 열심히 일한 대가를 적폐청산이란 미명으로 불이익을 주어선 안 된다는 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