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운산 반달가슴곰 죽은 채 발견, 동선 파악 쉬웠던 이유는?
백운산 반달가슴곰 죽은 채 발견, 동선 파악 쉬웠던 이유는?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8.06.14 2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백운산 반달가슴곰이 죽은 채 발견됐다. (사진=SBS 캡쳐)

백운산 반달가슴곰이 부착된 발신기를 통해 죽은 채 하루만에 발견됐다.

14일 백운산 반달가슴곰이 불법 포획장치에 걸려 숨진 채 발견됐다.

2004년부터 시작된 지리산 반달가슴곰 복원사업의 일환으로 2015년 국립공운관리공단은 반달가슴곰을 지리산에 방사했다.

그중 백운산으로 이동한 이 반달가슴곰은 지난 5월 광양 백운산 자락 다압면 고사마의 양봉장을 습격해 시설을 부수고 벌꿀과 유충을 먹는 등 왕성한 활동을 보였었다. 그러나 최근 부착된 발신기의 신호가 급감해 조사가 이루어졌다. 

한편 지난해 환경부는 반복적 발신기 교체 과정에서 인간과의 잦은 접촉은 곰의 야생성에 영향을 줄 수 있고 반달가슴곰 3세대 개체 출생 등으로 추적기 부착의 부작용 우려 및 현실적 어려움이 제기었다고 밝혔다.

이에 개체 관리방법에 대한 전문가 자문 등을 토대로 2013년부터 배설물, 모근 등에서 DNA를 추출한 유전자 분석과 무인카메라 등을 활용한 간접 모니터링을 병행·확대 추진 중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