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당일 투표소 불법행위 37건
선거 당일 투표소 불법행위 37건
  • 송지나 기자
  • 승인 2018.06.14 2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청, 39명 수사 중

서울 12건ㆍ경남 6건



 6ㆍ13 전국동시지방선거 당일 전국 투표소에서 투표용지 훼손 등 37건의 불법행위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청은 불법행위 37건을 확인해 39명을 내사 또는 수사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유형별로는 투표용지 훼손 13건, 투표소 인근 선거운동 9건, 투표용지 촬영 3건, 투표소 내 소란 1건, 교통 편의 제공 등 기타 11건이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12건으로 가장 많았고, 경북 7건, 경남 6건, 전남 4건, 충남 2건, 부산ㆍ인천ㆍ울산ㆍ경기 북부ㆍ강원ㆍ충북 각 1건이었다.

 함안군에서는 투표소 앞에서 선거구민에게 인사하던 후보자 친척이 불법 선거운동 혐의로 적발됐는데 주민 10여 명을 개인 승용차로 투표장까지 태워준 사례도 확인돼 경찰이 기부행위 금지제한 위반 혐의로 내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