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과정 고소ㆍ고발 철저한 수사를
선거 과정 고소ㆍ고발 철저한 수사를
  • 경남매일
  • 승인 2018.06.14 2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의 결과가 눈부시다. 민주당은 도지사와 김해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당선자를 내고 기초단체장에서도 7석을 건졌다. 이뿐 아니라 광역의회에서 다수당이 됐다. 선거는 끝났지만 비리에 연루된 경남지역 현역 단체장과 출마후보에 대한 경찰 수사가 남았다. 선거는 공정한 룰에 따라 치러져야 하고 선거운동 과정에서 잘못된 방법이 동원됐다면 당연히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

 경찰은 뇌물수수 혐의를 받는 자유한국당 송도근 사천시장에 대해 세 번째 출석을 요구할 방침이다. 앞서 송 시장은 ‘표적 수사’라며 두 차례 출석 요구를 거부했다. 하지만 선거가 끝난 상황이어서 출석을 피하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송 시장이 재선에 성공했다고 경찰 수사가 면제되는 것은 아니다.

 실제 도민뿐 아니라 전 국민이 관심을 두는 건 드루킹 댓글조작 의혹 수사다. 드루킹 수사의 중심엔 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자가 서 있다. 허익범 특별검사는 사건 연루 의혹을 받는 김 당선자와 관련해 수사 원론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원칙대로 수사하는 건 당연하다. 앞으로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철저하게 파헤쳐야 겠지만 지금까지 드러난 사실만 두고봐도 민주주의 근간을 흔들만한 사안이 들어있다. 특검보 3명과 수사팀에 합류할 검사 13명도 조만간 윤곽이 나올 전망이다.

 한국당 창원시장 후보로 출마했다 낙선한 조진래 전 경남도 정무부지사에 대한 채용비리 의혹 수사와 한국당 나동연 양산시장의 업무추진비 유용의혹 사건인 이른바 ‘카드깡사건’, 민주당 허성곤 후보에 대해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문제 등이 거론됐다. 도교육감 후보 성추행 혐의 고소ㆍ고소건도 있다. 앞으로 이 모든 사건들이 제대로 조사돼 한 점 의혹을 남겨서는 안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