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정당 존망 위기에도 보수 정체성 "바로 잡아야"
유승민, 정당 존망 위기에도 보수 정체성 "바로 잡아야"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8.06.14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유승민 사퇴 (사진=YTN 방송 캡처)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0석의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14일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선택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선거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6.13 지방선거에서 광역자치단체장과 국회의원을 단 한명도 배출하지 못해 이른바 '불임정당'이 된 모양새다.

여당이 압승을 거둔 상황에서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야당 간 통합 및 이합집산의 분위기가 생길 것이란 전망이 있었다.

이에 유 공동대표는 "폐허 위 가건물로 보수의 중심이라고 하면 국민이 납득하지 않을 것"이라며 "집을 제대로 짓기 위해 다시 시작할 것"이라고 답했다. 

또 이번 선거로 드러난 당내 이념 차이에 대해서는 "근본적인 문제는 정체성 혼란"이라며 "반드시 바로잡아야할 문제"라는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