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중국서 기술혁신 ‘박차’
현대차, 중국서 기술혁신 ‘박차’
  • 연합뉴스
  • 승인 2018.06.13 2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전문기업과 협업

‘CES 아시아 2018’ 참가



 현대자동차가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중국에서 인공지능(AI) 및 자율주행 관련 기업들과 협업을 강화하며 미래기술 확보에 나선다.

 현대차는 13일 중국 상하이 신국제엑스포센터에서 개막한 아시아 최대 규모의 전자제품박람회 ‘CES 아시아 2018’에 참가해 중국 인공지능 분야 스타트업 ‘딥글린트’(DeepGlint)와의 기술 협력 파트너십을 발표했다.

 아울러 지난 2015년부터 차량 정보기술(IT) 분야에서 협력관계를 이어온 중국 최대 인터넷 서비스 업체 바이두(百度)의 자율주행 플랫폼 연구 프로젝트인 ‘아폴로 프로젝트’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3년 설립된 중국 스타트업인 딥글린트는 인공지능을 적용한 초고화질 카메라 영상인식 기술을 보유한 비전기술(사물 인식ㆍ판단 기술) 전문기업이다.

 현대차는 딥글린트의 인공지능 영상인식 기술을 기반으로 신기술을 개발하는 것은 물론 제품 품질을 개선하고 새로운 고객 경험을 제공하는 브랜드 공간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더 나아가 해당 인공지능 기술이 차량과 도로 간 상호 연결성을 높여 더욱 안전하고 편리한 미래 교통환경을 조성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