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6 20:41
최종편집 2018.8.16 목 18:05
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오피니언 > 발언대
     
오염된 물, 인간의 생명 위협
2018년 06월 13일 (수)
권우상 7618700@kndaily.com
   
▲ 권우상 명리학자ㆍ역사소설가

 어떤 사람들은 지구 표면의 71%가 현재 물로 덮여 있다는 것을 지적하면서 안전하다고 말하기도 한다. 그러나 사실상 땅 위에 있는 약 5억 2천만 입방 킬로미터의 물 중 1%도 못 되는 물만을 인간이 사용할 수 있다. 만일 그것이 오염되면 그때는 어떻게 할 것인가?

 사람은 물 없이는 살 수 없다는 사실도 기억해야 한다. 사람은 파선(破船)된 한 선원이 말한 것과 같이 되기를 원하지 않을 것이다. 그는 어디를 보나 바다는 온통 물이지만 마실 물은 한 방울도 없다고 외쳤다. 불행하게도, 깨끗한 물 공급이 줄어드는 것을 볼 때 오늘날 사람들은 거의 그러한 환경에 처해 있다.


 그럼 왜 그렇게 됐는가? 강들은 인간과 공장들의 폐물 처리장으로 사용돼 왔기 때문이다. 최근까지 강들과 호수들은 자체 정화를 할 수 있었다. 그러나 일단 이 자체 정화 장치가 올바른 균형 아래 작용할 수 있는 기능 한계를 넘어서 과중하게 부하 된다면 이 물 근원들은 생명을 유지시키는 가치 있는 요소들을 잃게 된다.

 오염이 과중해지면 물이 어떻게 되는지에 대한 뚜렷한 한 예는 미국과 캐나다 국경에 있는 ‘이리’ 호이다. 한때 아름다웠던 이 호수는 인간과 공장의 폐물 및 생태학자들이 ‘죽음’이라고 말하는 인산과 질소의 화학 약품으로 말미암아 대단히 더럽혀졌다.

 세척제 인산은 가정에서 빨래를 희게 한 후에 호수로 들어가서 해초를 과도하게 자라게 했다. (질소 비료가 하게 하는 것과 같음) 가느다란 푸른 해초가 죽게 되면 썩는 과정에 들어가는데 그때에는 대단히 많은 산소를 사용해 버리기 때문에 호수 속에 있는 노폐 유기물을 청소하는 역할을 해 온 박테리아의 활동이 쓸모없게 된다.

 강물도 이와 마찬가지다. 어떤 사람은 바다가 광대하기 때문에 오염 문제는 아주 사소한 것이라고 생각할지 모른다. 하지만 그렇지 않다. 지난 1970년 2월 19일에 미국 상원 의원 게이로드 넬슨 씨는 우리 대양에 있을 재난의 가능성을 경고했다.

 그의 말은 이렇다. 이 혹성의 다른 모든 제도들과 같이 바다도 나약한 환경이 됐다. 바다의 복잡한 생태학적 제도들을 혼란에 빠지게 하며 모든 자연의 제도들을 대단히 위험할 정도로 불균형하게 만들어 버려두는 모험을 해 이 혹성은 더는 아무런 생명도 유지할 수 없을 정도까지 됐다. 대양의 전체 생태가 오는 5년 내에 격렬하게 변화될 것이라는 것이다.

 그들은 바다에서 식물의 공급이 멸절될 것을 내다 봤다. 지금 당장도 남극에 있는 펭귄들을 포함해 바다에 있는 모든 종류의 어류와 동물의 생명이 영향을 받고 있다는 최근 연구는 살충제 ‘DDT’는 해류에 의해 땅끝까지 운반돼 생태학적 재난의 가능성에 주된 역할을 했다고 알려 준다.

 DDT는 식물이 생물에게 필요한 태양 에너지를 만드는 광합성을 저하시킨다. 바다에 있는 모든 식물과 동물의 생명은 이러한 역할에 의존하고 있다.

 특히 중대한 위협이 되는 것은 규조식물이라는 셀 수 없이 많은 작은 해초에게 위협이 된다는 사실이다. 이 해초는 바다 표면 가까이 살고 있으며 지구의 산소 공급의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이 중요한 원소인 산소가 없다면 지구상의 모든 생물은 마치도 우주 비행사들이 산소 공급이 완전히 끊어진 상태 하에 처하게 되는 것과 동일한 입장에 처하게 되는 것이다. 여기에 오염된 강으로부터 끊임없이 바다로 흘러들어오는 다른 모든 독소들과 매년 약 100만 톤에 달하는 원유가 바다에 엎질러지거나 버려지는 것을 합친다면 단지 한 가지 사실만 확실해진다.

 영국의 템즈강은 한 때 ‘세계에서 가장 더러운 강 중의 하나’였으나 지금까지 약 60종의 고기를 살게 했다. 사람이 자기의 환경에 관심을 가질 때 환경이 발전될 수 있다. 농부들과 정원사들은 혼합 인조 비료나 유기물 비료들을 사용하거나 토지를 비옥케 하는 윤작법을 사용하는 것은 하등 나쁘지 않다는 것을 기억할 수 있다.

 우리 모두 가정에서도 물의 오염을 억제해야 한다. 특히 가정주부로서 물을 오염시키는 인산 세척제를 사용하는 대신 옛날에 쓰던 좋은 세탁비누를 사용하면 오염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다행스러운 것은 성경을 보면 창조주께서 오염을 발생시키는 주범을 다 들어낸 후 지구의 상태를 바로 잡는다고 알려 주고 있다.


권우상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춘국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