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 영호남 야구대회 우승 `남해샤크팀` 차지
남해 영호남 야구대회 우승 `남해샤크팀` 차지
  • 박성렬 기자
  • 승인 2018.06.12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야구대회 우승을 차지한 남해샤크.

 지난 3월 개막한 제13회 남해군수기 영호남 사회인 야구대회가 남해샤크(회장 류정모ㆍ감독 이재훈) 팀이 우승을 차지하며 지난 10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남해군을 비롯해 하동, 사천, 진주지역의 영남팀들과 여수, 순천 지역의 호남팀 등 총 12개 팀이 참가한 이번 대회는 조별리그 후 본선 토너먼트 방식으로 3개월여 대장정을 펼쳤다.


 대회 우승을 차지한 남해샤크는 지난 2001년 창립, 군내ㆍ외 각종 대회에서 십여 차례 우승을 차지한 바 있는 전통과 실력을 겸비한 남해 야구 명문 강호팀이다.

 남해군수기 영호남 사회인 야구대회에서는 지난 2006년, 2016년에 이어 올해 3번째 정상을 차지했다.

 아래는 제13회 남해군수 영호남 사회인 야구대회 결과.

 △우승 남해 샤크 △준우승 하동 화이어불스 △3위 여수 헤리티지 △최우수 선수상 남해 샤크 하현주 △우수선수상 하동 화이어불스 임동구 △최우수감독상 남해 샤크 이재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