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환 400m 결승 7위 예선보다 3초 뒤처져
박태환 400m 결승 7위 예선보다 3초 뒤처져
  • 연합뉴스
  • 승인 2018.06.11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수영 간판 박태환(29ㆍ인천시청)이 미국대회 자유형 400m 결승에서 7위에 그쳤다.

 박태환은 1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타클래라 조지 F. 헤인즈 국제수영센터에서 열린 2018 TYR 프로 수영 시리즈 대회 마지막 날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3분 55초 87로 경기를 마쳤다.

 앞서 열린 예선에서 3분 52초 51로 1위를 기록한 박태환은 정작 결승에서 3초 이상 기록이 뒤처졌다.

 보통 예선에서 힘을 비축하고, 결승에서 전력을 다하는 걸 고려하면 다소 의외의 결과다.

 박태환은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실전 점검 차원에서 출전한 이번 대회 주 종목에서 기대 이하의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제인 그로스(미국)가 3분 50초 53으로 1위를 차지했다.

 자유형 400m는 박태환이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한국 수영 역사상 첫 금메달을 목에 건 종목이다.

 이 종목 자신의 최고기록은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따며 작성한 3분 41초 53이다.

 박태환은 올해 4월 국가대표 선발전 자유형 400m에서 예선 3분 54초 93, 결승 3분 46초 50을 기록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구기웅(안양시청)은 3분 57초 02로 박태환 바로 뒷순위인 8위로 골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