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내버스 공공 WiFi 뜬다
시내버스 공공 WiFi 뜬다
  • 박재근 기자
  • 승인 2018.06.06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9월부터 김해 등 5개 시

어린이보호구역 CCTV도



 경남도가 시내버스에 공공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하고 어린이보호구역 CCTV 구축 등 생활밀착형 시책을 확대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도는 오는 9월부터 도내 5개 시 지역에서 운행하는 시내버스 270대를 대상으로 공공와이파이 서비스를 시작한다.

 진주 32대ㆍ통영 85대ㆍ사천 23대ㆍ김해 44대ㆍ거제 86대 등 5개 시 지역에 이용자와 운행 횟수가 많은 노선부터 우선 시행한다.

 도는 내년에는 창원시 등 6개 시 지역 1천30대, 오는 2020년에 양산시 등 6개 시 지역 200대에 단계적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도는 올해부터 오는 2020년까지 32억 원을 투입한다. 6월 중 사업자 선정을 끝내고 7월부터 8월 사이 무선 공공와이파이 중계기 설치와 시범운영을 거쳐 9월부터 본격 서비스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도는 또 올해 말까지 도내 모든 어린이보호구역에 CCTV를 구축한다.

 이 사업은 교통사고와 유괴, 납치 등 각종 사고에 대비해 어린이들의 안전한 보행환경을 조성하기 위해서다. 도는 지난해 도내 어린이보호구역 836곳에 1천482대의 CCTV를 설치했다.

 올해 23억 원을 들여 104대를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시ㆍ군별로 4∼7대의 CCTV가 추가 설치되면 도내 모든 어린이보호구역에 CCTV 구축이 완료된다고 도는 설명했다.

 김성엽 도 기획조정실장은 “올해 처음 시작하는 시내버스 공공와이파이 서비스가 어려운 가계경제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어린이보호구역 CCTV 구축 완료로 어린이들이 안심하고 다닐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