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호, 토론회 비초청 규정 개정 요구
이철호, 토론회 비초청 규정 개정 요구
  • 박성렬 후보
  • 승인 2018.06.06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소속 남해군수 후보



 남해군수선거에 출마한 무소속 이철호 후보가 최근 남해군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으로 열린 남해군수 후보자 토론회에 비초청 후보자로 분류된 것에 대해 불쾌감을 표하며 관련 선거법 규정의 개정을 요구하고 나섰다.

 지난 5일 이 후보는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인 4일 밤 MBC경남 생중계로 진행된 남해군수 후보자 토론회에 자신이 배제된 것을 두고 “자신의 지지율이 5% 미만이어서 토론회에 참석하지 못했다는 날조된 유언비어가 선거를 혼탁하게 만들고 있다”며 “자신이 토론회에 참석하지 못한 것은 정당 후보 모두의 동의를 받아야 하는 상황에서 자유한국당 박영일 후보가 동의하지 않았기 때문이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또 이 후보는 현재 공직선거법상 선거방송토론회 참석 기준이 되는 공식적인 여론조사 결과 5% 이상 획득한 후보만 초청할 수 있다는 조항을 충족시키는 여론조사가 공표된 적이 없고 이를 규정한 공직선거법 제82조 2의 조항은 선거공정성 훼손과 무소속 후보 배제의 근거가 되고 있다며 이를 ‘독소조항’이라며 개정 필요성을 제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