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몫까지 하는 도의원 될 것”
“국회의원 몫까지 하는 도의원 될 것”
  • 장세권 기자
  • 승인 2018.06.06 2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민주당 박진양 후보.

밀양 도의원 기호 1번 박진양

 ▶어떤 도의원이 될 것인가

 “강력한 집권여당의 도의원으로서 문재인 정부, 경상남도와 긴밀히 협력하며 밀양시민들의 바람을 중앙에 당당히 요구하겠다. 젊은 신인의 열정과 법조인의 소신으로 깨끗한 정치, 미래를 위한 정치를 하겠다. 국회의원 몫까지 당당히 하는 도의원이 되겠다. 밀양과 중앙의 가교 역할을 하는 당찬 밀양의 대변인 되겠다.”

 ▶필승전략은

 “밀양의 정치는 국회의원, 시장, 도의원, 시의원까지 모두 보수정당 출신의 정치인들이 독점하고 있는 구조다. 오랜 시간 동안 보수정당의 정치 지도자들만이 밀양을 대변하다 보니 고여 있는 물처럼 변화가 없다. 그러나 최근에는 전국적인 변화의 흐름에 발맞춰 보수의 텃밭이라 불리던 밀양의 분위기도 바뀌어가고 있다. 젊은 정치인답게, 네거티브가 아닌 실력으로 승부하겠다.”

 ▶지역구 주요현안

 “밀양에는 나노국가산단의 완성, 일자리 창출, 어르신 복지, 농가 소득 안정화, 질 좋은 교육 환경 조성 등의 시급한 현안이 산적해 있다.”

 ▶해결방안

 “현재 나노국가산단은 그 부지의 토지 보상이 마무리되지 않아 지역민들의 불만이 크다. 이 때문에 나노산단 조성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저는 경상남도로부터 전폭적인 지원을 이끌어 내 신속히 토지 보상을 완료하고 나노국가산단 조성을 완성하며 선도기업을 유치해 일자리 많은 밀양을 만들어내겠다.”

 “또한, 민간 보육시설을 국공립 수준으로 향상시키고 학교 시설을 개선해 아이들 키우기 좋은 교육 도시로 만들겠다. 부족한 보행자 신호기를 늘려 아이들이 길을 건널 때에도 위험하지 않도록 신경 쓰겠다.”

 ▶상대후보 장단점

 “상대후보의 장점으로는 나이에 비해서 젊어 보이는 이미지를 꼽을 수 있다. 그러나 참신함이 떨어지고 새로운 변화를 이끌어갈 인물로 느껴지지 않는다는 단점이 있다”

 ▶지역주민에게 하고 싶은 말

 “침체에 빠진 밀양의 이미지를 바꾸고 새롭게 도약하기 위해 불통보다는 소통, 구태보다는 능력, 과거보다는 미래를 위한 선택을 해주십시오. 깨끗하고 능력 있는 저 박진양이 국회의원 몫까지 열심히 일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