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시의회 의장, 특정 후보 지지 논란
사천시의회 의장, 특정 후보 지지 논란
  • 박명권 기자
  • 승인 2018.06.04 2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원ㆍ시민 큰 불만 토로

“‘자당 지지’ 와전 됐을 뿐”

 6ㆍ13 지방선거가 임박하자 각 캠프는 표 밭다지기에 혈안이다.

 의회 기능에 충실해야 할 사천시의회 의장이 특정 후보를 지지한다는 여론이 확산, 논란이 되고 있다.

 기초의원 사천 가선거구는 더불어민주당 3명, 자유한국당 3명, 무소속 2명 등 총 8명이 출사표를 던졌다.

 사천시 선거구 중 최대 격전지로 손 꼽히는 지역이다.

 이런 가운데 사천시의회 한대식 의장이 자유한국당 특정 후보를 지지한다는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이러한 여론은 읍지역을 중심으로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는 가운데 각 후보와 당원, 시민 등은 강한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중립을 지켜야 할 의장이 선거에 개입 한다는 것은 그릇된 행보다.

 특히 사천시장이 공석인 가운데 의장의 역할이 그 어느때보다 중요한 시점에서 논란의 중심이 되고 있다는 것은 깊이 생각해야 할 대목이다.

 후보자 A씨는 “의장이 직분을 망각한 채 선거에 개입 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공정한 선거가 되도록 앞장서 줄 것”을 당부했다.

 주민 B씨는 “특정 후보를 지지한다는 것은 의장의 역할이 아니라”며 “지역정서 이반에 의장이 중심이 되면 안 된다”고 강한 불만을 토로했다.

 자유한국당 당원 C씨는 “의장의 행보는 당원간의 불협화음을 만드는 도화선이라”며 “당이 어려운 현 상황을 직시해 당원들 간의 불신을 제공하는 행보는 자제돼야 한다”지적했다.

 이에 대해 한대식 의장은 “특정 후보를 지지 한 적은 없다”며 “자신이 속한 자당 후보을 도와 달라는 이야기가 특정인들에 의해 와전 된 것”같다고 해명했다.

 한편, 기초의원 사천 가선거구는 정당대결 속에 무소속 후보의 약진으로 한치 앞을 가늠하기 힘든 선거전이 펼쳐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