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ㆍ경공모 모른다… 소송 불사”
“드루킹ㆍ경공모 모른다… 소송 불사”
  • 연합뉴스
  • 승인 2018.05.23 2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3일 일각에서 제기된 ‘드루킹’ 연루 의혹에 대해 “드루킹도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도 전혀 모르며 관련 의혹과 관련해 소송도 불사할 것”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홍 장관은 이날 오후 역삼동 디캠프에서 열린 ‘나와라 중기부! 시즌1, 스타트업에게 듣는다’ 행사에 앞서 열린 사전 간담회에서 “드루킹에 대해 할 말이 아무것도 없다”며 “드루킹을 전혀 모르고 일면식도 없다”고 강조했다.

 홍 장관은 후보자 지명 후 과거 학벌주의 옹호 발언과 자녀 증여세 논란으로 낙마 위기에 처했을 때 ‘드루킹’ 김동원 씨(49ㆍ구속) 일당이 댓글 작업을 집중적으로 펼치면서 도왔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 일각에선 홍 장관이 민주당 디지털소통위원장을 역임해 ‘드루킹’과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홍 장관은 “댓글도 날 지지하는 분들이 많으니 그런 분들이 달았을 것으로 생각하고, 경공모라는 집단은 있는지도 몰랐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