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1분기 영업익 2천986억
대우조선 1분기 영업익 2천986억
  • 한상균 기자
  • 승인 2018.05.16 2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릴십 매각ㆍ해양플랜트 추가정산 등 영향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올 1분기 2조 2천561억 원의 매출을 올려 영업이익 2천986억 원, 당기순이익 2천263억 원(연결기준)을 달성했다고 15일 공시했다.

 회사 관계자는 전분기 대비 매출은 약 9.5% 감소했지만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흑자 전환했다고 16일 밝혔다.

 이유는 지난 2015년 이후 대규모 구조조정을 통한 인건비 등 원가 절감과 효율적인 생산체계 구축 등 자구계획을 철저하게 이행한 결과라는 것.

 특히 선주사가 인수하지 않아 골칫거리로 남아있던 드릴십 매각에 성공, 수익이 반영되면서 실적이 더욱 향상됐다.

 더불어 지난해 말 대비 차입금이 2천749억 원 감소하는 등 전체 부채 6천865억 원이 줄어 부채비율도 지난해 말 283%에서 올해 1분기 234%로 개선됐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강재가격 등 원가상승요인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만큼 원가절감, 생산성 향상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이익을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