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군수 재임 중 의혹 국민감사청구”
“박 군수 재임 중 의혹 국민감사청구”
  • 박성렬 기자
  • 승인 2018.05.16 2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남해문화원 하미자 원장(왼쪽)이 박영일 군수 재임시 빚어진 문화원 탄압과 셀프어장이설, 인사비리건에 대한 국민감사청구를 하겠다고 말했다. 사진 오른쪽은 남해문화원 김미숙 사무국장.

남해문화원 서명운동 전개



 남해문화원이 16일 현 자유한국당 박영일 남해군수 예비후보의 군수 재임시절 예산삭감과 관련공무원의 갑질 등 문화원 탄압이 계속돼 왔다며 이에 대한 국민감사청구를 하겠다고 밝혔다. 문화원은 이외에도 박 군수 재임시절 불거진 어장이설 논란과 인사비리사건에 대한 감사도 청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미자 남해문화원장은 이들 사안을 거론하며 “남해군에는 행정을 감시하고 견제할 수 있는 시민단체가 없다. 남해 원로로서 어떤 불이익을 당하더라도 공직사회 기강을 바로 잡고 군민이 행정으로 인해 부당함과 불편함을 당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는 소명감에서 감사원 국민감사청구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문화원은 300명 이상의 서명을 받아야 청구요건을 갖추는 국민감사청구 절차에 따라 현재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기자회견 당일 기준으로 200여명의 서명이 충족됐고, 다음주 수요일까지 약 500명의 서명을 받아 감사원에 국민감사청구를 할 예정이라고 덧붙여 밝혔다.

 한편, 남해문화원의 이러한 행동에 대해 자유한국당 남해당원협의회는 지난 15일 관련 성명을 발표하고 “남해문화원의 국민감사청구 실시는 지방문화원진흥법에 규정된 문화원의 정치관여 금지행위에 해당하며, 이는 자유한국당 박영일 남해군수 예비후보에 대한 노골적인 정치공세이자, 선거개입, 정치관여행위다. 즉각 이를 철회하고 사과하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