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7 08:21
최종편집 2018.8.17 금 01:31
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뉴스 > 스포츠
     
태극전사 생존경쟁 시작… 이승우, 출전 꿈 이룰까
2018년 05월 16일 (수)
연합뉴스 7618700@kndaily.com
   
▲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을 앞두고 소집하는 28명이 축구대표팀 엔트리에 포함된 이승우.

미드필더 살아남기 경쟁

수비수는 최대 4명 탈락




 ‘5명은 무조건 탈락이다. 러시아 월드컵 출전 티켓을 잡기 위한 생존경쟁의 막이 오른다.’

 2018 러시아 월드컵을 준비하는 신태용호가 오는 21일 낮 12시 서울시청 광장에서 소집대상 28명이 처음 모이는 가운데 월드컵 최종 엔트리(23명)를 추리기 위한 마지막 테스트가 시작된다.

 신태용 감독은 다음 달 4일까지 국제축구연맹(FIFA)에 낼 월드컵 최종 엔트리보다 다섯 명 많은 28명을 소집했다.

 신 감독은 오는 28일 온두라스(오후 8시, 대구스타디움), 6월 1일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오후 8시, 전주월드컵경기장)와 평가전을 치른 후 다음 달 3일 출국 직전 23명의 최종명단을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소집대상에 포함된 28명의 선수는 잔인한 생존게임 관문을 통과해야 꿈의 무대인 월드컵 본선에 참가할 수 있다.

 5명이 낙마하는 가운데 소집 선수 중 최연소인 이승우(20ㆍ엘라스 베로나)가 경쟁을 뚫고 러시아행 티켓을 차지할지가 최대 관심거리다.

 1998년 1월 6일생인 이승우가 최종명단에 들어 러시아 월드컵 본선에 서면 20세 6개월로 역대 네 번째 최연소 출전 선수로 이름을 올린다.

 지난 1998년 프랑스 월드컵 때 19세 2개월의 최연소로 출전한 이동국(전북)과 같은 대회의 고종수(당시 19세 8개월) 대전 시티즌 감독, 1986년 멕시코 월드컵 때 김주성(당시 20세 5개월) 전 축구협회 심판운영실장의 뒤를 잇는 것이다.

 성인 대표팀 경력이 전무한 이승우가 선배들과 경쟁에서 살아남을지는 장담할 수 없다.

 이승우는 소집명단에 포함된 후 “어렸을 때부터 꿈꾸던 대표팀에 들어갈 수 있어서 너무나도 행복하다. 대한민국 최고의 선수들만 모여있는 곳인 만큼 형들에게 많이 배우고 발전하겠다”면서 “1분이라도 기회가 주어진다면 모든 것을 걸고 뛰겠다”며 월드컵 출전에 강한 의지를 보였다.

 이승우는 미드필더 부문에서 이청용(30ㆍ크리스털 팰리스), 주세종(29ㆍ아산), 문선민(26ㆍ인천) 등 3명과 생존경쟁을 할 가능성이 크다.

 신태용 감독은 골키퍼 3명과 공격수 4명, 미드필더 9명, 수비수 12명을 소집했는데, 지난 3월 유럽 원정 평가전 때 엔트리(골키퍼 3명, 공격수 4명, 미드필더ㆍ수비수 각 8명)를 기준으로 미드필더가 8명 안팎으로 정해질 수 있어서다.

 미드필더에서는 1명, 수비수에서는 최대 4명이 탈락자가 나올 수 있다는 의미다. 수비수 부문보다 그나마 생존 확률이 높은 건 다행이지만 경쟁 상대가 쟁쟁하다.

 미드필더 포지션의 ‘캡틴’ 기성용(스완지시티)과 정우영(29ㆍ빗셀 고베), 권창훈(24ㆍ디종), 구자철(29ㆍ아우크스부르크), 이재성(26ㆍ전북) 등 5명은 신 감독의 두터운 신임을 받아 러시아행 티켓을 사실상 예약했다.

 따라서 이승우는 이청용, 주세종, 문선민과 함께 탈락 후보군에 포함돼 ‘1명의 탈락자’ 피하기 경쟁을 벌일 수밖에 없다.

 이청용은 지난 2010년 남아공 대회와 2010년 남아공 대회와 2014년 브라질 대회 등 두 차례 월드컵에 출전한 베테랑이다. 또 A매치 8경기에 출전한 주세종과 최근 국내 K리그에서 물오른 득점력을 자랑하는 스웨덴 리그 경험자 문선민도 만만찮은 기량을 가졌다.

 지난해 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출전과 올해 이탈리아 세리에A 데뷔해 득점을 기록한 이승우로선 두 차례 국내 평가전과 소집 후 훈련 기간을 통해 신 감독의 확실한 믿음을 얻어야 바늘구멍을 통과할 수 있다.

 이승우의 소집명단 포함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와 최종 엔트리 승선을 낙관하는 전망도 조금씩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춘국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