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1분기 영업익 1천768억원
대한항공 1분기 영업익 1천768억원
  • 김용구 기자
  • 승인 2018.05.16 2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직원 안전장려금 반영



 대한항공은 올해 1분기 별도 기준 영업이익이 1천768억 원을 기록, 지난해 같은 기간 (1천848억 원) 보다 4.3% 감소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직원들에게 지급한 안전장려금 534억 원이 이번 분기에 반영됐기 때문이다.

 매출은 국제 여객ㆍ화물 사업 호조로 7.4% 성장해 3조 173억 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은 233억 원으로 흑자를 유지했다. 지난해 1분기에는 달러환율 하락에 따른 환산이익 발생으로 5천631억 원을 기록해 큰 폭의 흑자 전환을 이룬 바 있다. 반면 올해는 환율의 영향을 크게 받지 않았다.

 1분기 전체 여객 수송 실적은 5% 증가했으며, 노선별로는 구주ㆍ동남아 7%, 미주 5% 각각 증가했고, 중국은 2% 감소했다.

 화물 수송 실적의 경우 일본ㆍ미주 노선이 각각 14%, 3% 증가했고, 동남아(10%), 대양주(7%), 중국ㆍ구주(각 2%)는 감소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2분기 여객 부문에서 미국 델타항공과 태평양노선 조인트벤처(JV) 출범 효과와 한중 관계 회복에 따른 중국 노선 수요 회복, 남북 긴장 완화에 따른 항공 수요 증가 등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