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의원 예비후보 인터뷰
경남도의원 예비후보 인터뷰
  • 한용ㆍ강민정 기자
  • 승인 2018.05.09 2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이종호 후보.

김해 제2선거구 민주당 이종호ㆍ한국당 서희봉

“주민의견 경청ㆍ생활정치 실현할 것”

이종호 더불어민주당 후보

 ▶어떤 도의원 될 건가

 “경남지역의 환경과 도민의 안전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건강한 지역사회를 만드는 일에 적극 앞장서는 도의원이 되겠다. 항상 주민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숙원사업을 적극 해결하는 ‘해결사 도의원’이 되겠다. 우리 당의 가치인 생활 정치와 주민자치 실현에 앞장서는 의정활동을 펼치는 도의원이 되겠다.”

 ▶필승전략은

 “지난 30년 동안 지역사회에서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쳐왔다. 각 분야에 많은 인맥이 있다. 젊은 패기와 열정, 소통하는 자세로 임하면서 지역 활성화를 위한 비전을 제시하겠다. 차별화된 선거전략으로 유권자에게 다가가겠다. 돈 안드는 깨끗한 선거를 통해 유권자 혁명을 유도하겠다. 진심을 담은 호소에 유권자는 반드시 반응할 것이다. 당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지역구 주요 현안 두 가지만

 “우선 안동공단 재개발은 동김해의 숙원사업이다. 역대 정치인들은 이를 해결한다고 약속해 왔다. 현실적으로 난제가 많다. 해결하기가 녹록지 않다. 그래서 도의원으로서 지킬 수 있는 현안문제를 제시하려 한다. 도의원 힘으로 해결 가능한 현안을 지적하겠다. 주차난이 심각하다. 이런 현실은 지역경제에도 악형향을 미치고 있다. 김해시가 그동안 머리를 맞대어 고민했지만 뾰족한 수를 찾아내지 못하고 있다. 고질적인 주차난 해결이 시급하다.”

 “대동면 기존 취락지역 일부에 그린벨트가 풀렸다. 첨단산업단지 건설도 진행 중이다. 일거리 창출이나 지역경제에 다소 도움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정작 농경지를 잃은 농민의 생계는 막막하다. 산업화가 급작스럽게 되면 미세먼지를 비롯한 환경문제도 걱정이 된다. 주민들의 여가선용을 할 수 있는 공간도 턱없이 부족하다.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이 요구된다.”

 ▶해결방안은

 “삼안동 동원아파트와 화인아파트, 한일아파트를 이어서 연결하는 산복도로가 있다. 이 도로를 지탱하는 옹벽을 허물고 주차장을 확보하려면 엄청난 공사비를 투자해야 한다. 도의원이 되면 산복도로에서 완만하게 옹벽위로 진출입하는 도로건설과 함께 1단계로 우선 3천평 규모의 주차장을 만들겠다. 이 사업은 지속적으로 진행해 규모를 늘려나가겠다. 삼안동 주차난 해소. 이종호가 해내겠다.”

 “첨단산업단지가 들어서면서 농경지를 잃은 농민 일자리 정책이 시급하다. 지역민 우선 채용제를 실시토록 김해시와 적극 협의하겠다. 불암동에서 중사도 앞까지 수변공간과 연계한 산책로 조성사업도 시급히 해결하겠다. 서낙동강 수변공간을 활용한 레저산업 육성과 이를 활용한 경제 실익, 주민의 질 높은 여가선용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거듭나게 하겠다.”

 ▶상대 후보 장ㆍ단점

 “의정 경험이 풍부하다. 그 외에 상대 후보를 잘 알지 못한다. 조기축구회를 시작한 20대부터 안면은 있지만 크게 친분을 가지고 가까이서 접해본 경험은 없다. 상대를 제대로 알지 못하는 만큼 단점도 모른다.”

 ▶지역주민에게 하고 싶은 말

 “사랑하는 지역주민 여러분, 제가 도의원이라는 큰일을 맡기 위해서는 여러분 한분 한분의 도움이 절실히 필요합니다. 선거일까지 저에 대해 많이 홍보해주시고 지역발전을 위한 많은 조언도 함께 부탁드리겠습니다. 여러분의 도움에 힘입어 최선을 다해 열심히 뛰겠습니다. 더불어 살맛 나는 동김해를 꼭 만들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