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6 23:48 (일)
民 경남도당, 당원명부 유출 조사 착수
民 경남도당, 당원명부 유출 조사 착수
  • 오태영 기자
  • 승인 2018.04.18 2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장 후보 경선

22~23일 ARS 투표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창원시장 후보 경선 과정에서 제기된 당원명부 유출 의혹을 조사한다고 18일 밝혔다.

 민주당 경남도당 선거관리위원회는 전날 오후 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창원시장 후보 경선은 오는 22일부터 23일까지 전화자동응답서비스(ARS)를 통한 권리당원 투표 50%ㆍ안심번호 일반 투표 50%를 합산하는 방식으로 치러진다.

 당 방침상 경남도당이 경선 후보에게 권리당원의 전화번호를 제공하지 않는다.

 전수식 민주당 창원시장 선거 예비후보는 전날 기자회견을 열어 경선 경쟁 상대인 허성무 예비후보와 가까운 것으로 알려진 창원시 지역 위원장 1명이 권리당원 전화번호를 이용해 여론조사를 한 의혹을 제기하며 진상조사를 촉구한 바 있다.

 도당 선거관리위원회는 전 예비후보 측 전문가가 참여하는 진상조사 소위를 구성해 19일부터 이틀 동안 권리당원 명부 유출 여부를 조사하기로 했다.

 또 권리당원 전화번호를 이용해 여론조사를 한 의혹이 제기된 지역위원장에 대해서는 중앙당 윤리심판원에 제소해 경선 중립을 훼손했는지를 판단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