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미세먼지 ‘안전지대’ 아니다
경남 미세먼지 ‘안전지대’ 아니다
  • 박재근 기자
  • 승인 2018.04.16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동 등 청정지역까지 확산

지역별 맞춤 대책 필요 지적



 속보= 경남도에 사상 처음으로 미세먼지(PM-10) 경보까지 발령되는 등 도내 전 지역에 걸쳐 고농도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렸다. <16일 자 1면 보도> 특히, 미세먼지 농도 측정을 도입한 후, 경남에서 처음으로 경보가 발령됐으며 16일에도 도내 대부분의 시군에는 주의보가 발령되는 등 경남은 미세먼지에 갇혔다. 따라서 도내 전 지역이 미세먼지에 갇혀 안전지대는 기대할 수 없었다.

 지난 15일 368㎍/㎥를 기록한 하동군에 미세먼지 경고가 발령된 데 이어 양산 407㎍/㎥, 창원 384㎍/㎥, 진주 349㎍/㎥ 순으로 경보가 발령됐다. 이는 지난 2012년 7개 지역에 미세먼지 농도 측정을 도입한 후, 경남에서 미세먼지 경보가 발령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6일에도 도내 대부분의 시군은 미세먼지 농도가 300㎍/㎥~260㎍/㎥의 분포여서 ‘아주 나쁨’과 ‘나쁨’ 수준이다.

 이 때문에 미세먼지 사태의 주원인인 중국발(發) 미세먼지는 차치하고서라도, 농촌 지역의 미세먼지가 심각한 원인을 분석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쏟아지고 있다.

 농어촌까지 미세먼지가 덮친 것에 대해 도 관계자는 “공장 지대가 넓게 분포해 있어 외부로부터 들어오는 미세먼지를 해결하는 정부의 대책과 별개로 지역별로 적용할 수 있는 맞춤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경남발전 연구원 관계자는 “중국에서 몰려온 미세먼지가 주요 원인이라는 것은 사실이다”면서도 “환경부 지표에서 국내 유발 요인이 15~20% 정도 기여한다는 결과도 있다. 창원, 김해보다 하동 등 청정지역에서 미세먼지 수치가 높다는 것은 국외에서 유입된 미세먼지 외에 다른 원인이 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관리가 안 되는 공장이 하나의 원인으로 분석된다. 이 외에 지역마다 무분별한 소각이 발생하는 등의 특징이 있기 때문에 지자체별 맞춤 전략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경호 지사 권한대행은 지난달 28일 기자회견을 통해 “정부가 미세먼지 환경기준을 선진국 수준으로 강화하면서 경남의 미세먼지 ‘나쁨’ 일수가 연간 4일에서 34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등 도민 걱정이 커지고 있다”며 “오는 2020년까지 5천239억 원을 투입해 지름 10㎛ 이하인 미세먼지(PM 10) 농도를 1㎥당 40㎛/㎥으로 줄이고 지름 2.5㎛ 이하인 초미세먼지(PM 2.5) 농도를 1㎥당 20㎛/㎥ 수준으로 개선할 계획이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