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류독소, 정부ㆍ지자체 적극 나서야”
“패류독소, 정부ㆍ지자체 적극 나서야”
  • 임규원 기자
  • 승인 2018.04.16 2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수산업경영인 통영시연합회는 16일 통영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패류독소 사태에 적극 대응할 것을 촉구했다.

수산업경영인 통영연합회

“피해 최소한으로 줄여야”




 남해안을 중심으로 패류독소가 일파 만파로 확산하자 통영 어민들이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나섰다.

 한국수산업경영인 통영시연합회는 16일 통영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패류독소 사태에 적극 대응할 것을 촉구했다.

 특히 이들은 “이번 패류독소 발생으로 어민들이 막대한 피해를 보고 있다”며 “정부와 지자체가 발 벗고 나서 이번 사태에 대응, 피해를 최소한으로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도 각 수산물을 검사해 패류독소가 기준치 이상 검출 시 자체적으로 생산을 중단하겠다”며 “국민에게 안전한 먹거리 공급에 차질이 없다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패류독소 사태에 대한 대책으로 대책위원회 구성, 예방 및 예보 시스템 구축, 패류독소 검사기관 설치, 피해 어가에 대한 특별 영어자금 지원, 패류독소 기준치 재검토 등을 꼽았다.

 또한 식품의약품안전처 등에 따르면 현재 패류독소가 기준치(0.8㎎/㎏)를 초과해 패류 채취가 금지된 해역은 통영시 산양읍 오비도 등 40개 지점이다.

 해수부는 해당 지방자치단체에 기준치 초과 해역에서의 패류 등의 채취를 금지했으며 식약처는 유통단계 수거 검사를 하고 있다.

 패류독소는 유독성 플랑크톤이 패류의 체내에 축적돼 발생한다.

 사람이 섭취할 시 심하면 식중독을 불러일으킬 수 있으며 수온이 상승하는 봄철 주로 발생하기 시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