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2 16:17
최종편집 2018.9.21 금 12:41
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뉴스 > 스포츠
     
NC 무기력한 9연패 마운드ㆍ타격 등 난조
2018년 04월 16일 (월)
연합뉴스 7618700@kndaily.com
 ‘강팀’ NC 다이노스가 충격의 9연패 수렁에 빠졌다.

 9연패는 NC의 창단 이후 최다 연패 타이기록이다.

 첫 9연패는 NC가 1군에 처음 진입한 지난 2013년 4월 16일 한화 이글스전부터 같은 달 28일 두산 베어스전까지로, 무승부가 한 차례(4월 24일 KIA 타이거즈와 5-5) 있었다.

 지난 2013년은 NC의 1군리그 첫해 적응기이자 성장기였다. 이후 NC는 2014년부터 2017년까지 4년 연속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며 안정적인 강팀 반열에 올랐다. 그래서 이번 9연패가 더욱 충격적이다.

 NC는 올 시즌을 앞두고 외국인 투수와 포수 김태군의 입대 등을 제외하면 전력에 큰 변화가 없었다.

 시즌 초반 LG 트윈스, 한화 이글스, 롯데 자이언츠, 삼성 라이온즈를 상대로 8승 3패로 상승세를 달리고 선두에 오르기도 했다.

 그러나 두산 베어스, kt wiz, SK 와이번스와 만나 모두 패했다.

 초반에는 마운드 부진이 두드러졌다.

 불펜의 난조로 다 잡았던 경기를 놓치고 역전패하는 경우가 많았다.

 9경기에서 7⅔이닝 평균자책점 5.87 등으로 부진하던 김진성은 2군으로 내려갔다.

 원종현은 10경기에서 6⅔이닝에서 평균자책점 12.15를 기록 중이다. 마무리투수 임창민도 8경기 7이닝 평균자책점 6.43으로 힘을 못 쓰고 있다.

 NC의 든든한 승리조로 활약하던 이들은 올해 들어 모두 블론세이브를 1개씩 기록했다. NC의 시즌 팀 블론세이브는 5개로 10개 팀 중 가장 많다.

 여기에 타격 사이클은 극심한 침체기에 들어섰다.

 15일 기준으로 NC의 팀 타율은 0.248로 리그 꼴찌다.

 수비도 문제다. NC의 올 시즌 실책은 17개로 1위 SK(21개)를 이어 2위에 올라 있다. 지난 11일 kt전에서는 한 이닝(3회초)에만 실책이 3개나 쏟아졌다.

 NC는 16일 휴식일로 분위기를 가다듬고 17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넥센 히어로즈를 상대로 연패 탈출과 반등에 도전한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춘국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