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6 08:20 (화)
합천에 국제복합도시 유치 앞장
합천에 국제복합도시 유치 앞장
  • 송삼범 기자
  • 승인 2018.04.10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준희 합천군수 예비후보 일자리 창출ㆍ지역경제 활성화
▲ 합천군수 예비후보로 나선 자유한국당 문준희 후보는 지난 3월 16일 부산 글로리메디칼센터에서 FIABIC-KOREA 지태용 회장과 (가칭)국제복합도시건설 추진 사업지로 합천군 소재 지역을 후보지로 선정하고 업무제휴협약서를 체결했다.

  오는 6월 실시되는 지방선거에서 합천군수 예비후보로 나선 자유한국당 문준희 후보는 지난달 16일 부산 글로리메디칼센터에서 FIABIC-KOREA 지태용 회장과 (가칭)국제복합도시건설 추진 사업지로 합천군 소재 지역을 후보지로 선정하고 추진 업무에 대해 상호 협력키로 한 업무제휴협약서를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국제복합도시란 해외동포들이 국내로 다시 돌아와 집단 정착지를 이루고 살면서 자신의 사업체도 국내로 이전해 계속 운영하는 주거ㆍ산업ㆍ문화ㆍ교육이 융합된 신도시 개념이다.

 문 예비후보는 “현재 세계 각지에 약 750만 명의 해외동포들이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며 이들 중 50대 이상 해외동포들의 약 50%이상이 한국으로의 역이민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고 말했다.

  문 예비후보에 따르면 (가칭)국제복합도시건설을 추진하고 있는 단체는 이미 밀양공원 묘원과 ‘해외동포 공원 묘원’ 지정 협약을 체결한 상태로 합천에 국제복합도시 건설과 산업단지 및 배후시설 조성에 약 70만 평 규모의 토지가 필요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문준희 합천군수 예비후보는 합천에 국제복합도시가 건설될 경우 인구 유입, 산단 조성으로 인한 일자리 창출, 세수 증가, 해외로부터의 투자, 관광 수입 증대 등의 효과를 달성해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