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인 가족 모여 화합ㆍ결속 다져요
농업인 가족 모여 화합ㆍ결속 다져요
  • 송삼범 기자
  • 승인 2018.04.05 2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4일 합천체육관에서 ‘제23회 농업경영인의 날’ 및 ‘제32회 가족체육대회’가 열리고 있다.

한국농업경영인 합천군연합회

가족체육대회ㆍ장학금 전달 등

 (사)한국농업경영인 합천군연합회(회장 전삼환)는 지난 4일 합천체육관에서 ‘제23회 농업경영인의 날’ 및 ‘제32회 가족체육대회’를 열고 다양한 체육행사와 한마음 화합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는 하창환 합천군수, 강석진 국회의원, 김성만 합천군의회 의장, 심한철 합천경찰서장, 이재호 농협중앙회합천군지부장, 이학구 (사)한농업연경남도연합회 회장, 지역 내 각 기관ㆍ사회단체장, 지역농협장, 농업경영인 가족 등 1천여 명이 참석했다.

 1부 개회식에서는 군정과 지역농업 발전에 앞장선 읍ㆍ면 우수농업경영인 봉산면 이용수 씨, 덕곡면 권태만 씨, 적중면 최현수 씨가 군수 표창을 받은 것을 비롯해 13명이 표창을 받았으며, 성적이 우수한 자녀를 둔 율곡면 신동원 씨 등 3명이 1인당 30만 원의 장학금을 받았다. 또한, 농업경영인회 육성 발전에 도움을 준 농업기술센터 공무원과 관계기관 유공자 등 3명이 농업경영인 회장으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이어 2부 행사는 신발 멀리 차기, 2인 삼각 이어달리기, 굴렁쇠 굴리기를 비롯한 다양한 체육 행사와 읍면 노래자랑, 화합한마당, 경품 추첨 등의 행사를 마련해 회원과 가족이 함께 즐기고 서로 노고를 위로하는 단결과 화합의 장으로 승화시키는 자리가 됐다.

 전삼환 회장은 “한농연의 역할이 곧 생명농업을 지키는 역할이다. 자부심을 갖고 합천 농업발전을 위해 힘써 달라고 전하고, 이번 행사를 통해 어떤 어려움이 닥쳐오더라도 모든 것을 극복하고 한농연이 한마음 한뜻으로 더욱 단합하는 계기가 되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