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벤저스’ 휠체어컬링 핀란드 꺾어 ‘4강 보인다’
‘오벤저스’ 휠체어컬링 핀란드 꺾어 ‘4강 보인다’
  • 연합뉴스
  • 승인 2018.03.13 2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3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휠체어 컬링 대한민국과 핀란드의 경기에서 승리한 한국의 서순석, 방민자, 차재관(왼쪽부터)이 관중에게 손을 흔들며 기뻐하고 있다.

 한국 휠체어컬링 대표팀 ‘오벤저스’가 핀란드를 완파하고 1차 목표 달성에 더 가까이 다가갔다.

 백종철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3일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핀란드와 예선 6차전에서 11-3으로 완승했다.


 앞서 한국은 전날까지 미국과 ‘패럴림픽 중립선수단’(NPAㆍ러시아), 슬로바키아, 캐나다를 차례대로 격파한 뒤 독일한테 석패했다.

 핀란드를 제압해 다시 분위기를 살린 한국은 지금까지 5승 1패를 거뒀다.

 한국은 지난 2010년 밴쿠버 대회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이번 대회 금메달에 도전하는 한국의 1차 목표는 11차례의 예선 경기에서 7승 이상을 거둬 준결승(4강)에 오르는 것이다.

 준결승 진출은 이미 가시권에 들어왔다는 평가다.

 한국은 이날 1엔드에서 대거 4점을 뽑아 일찌감치 분위기를 가져왔다.

 이후 3, 4엔드에 1점씩 허용했지만 5엔드에 다시 4점을 올려 멀리 달아났다.

 한국은 6엔드에 1점을 내줬지만 7엔드에 3점을 뽑아 핀란드의 항복을 받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