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9 03:42
최종편집 2018.6.18 월 19:42
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뉴스 > 스포츠
     
프로농구 MVP… 두경민ㆍ오세근ㆍ이정현 ‘삼파전’
2018년 03월 13일 (화)
연합뉴스 7618700@kndaily.com
   
▲ 13일로 프로농구 정규리그가 막을 내리면서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향방에도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두경민, 오세근, 이정현.

기자단 투표로 선정

오늘 오후 5시 발표


허훈 등 신인상 레이스



 13일로 프로농구 정규리그가 막을 내리면서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향방에도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규리그 MVP는 기자단 투표로 정해지며 수상자는 14일 오후 5시에 열리는 시상식에서 발표된다.

 현재 국내 선수 MVP 후보로는 원주 DB 두경민(27ㆍ184㎝)과 안양 KGC인삼공사 오세근(31ㆍ200㎝), 전주 KCC 이정현(31ㆍ191㎝) 정도로 압축된 양상이다.

 먼저 두경민은 팀을 정규리그 1위로 이끈 공로가 가장 큰 무기다.

 개인 기록에서도 46경기에 나와 16.4점에 3.9어시스트, 2.9리바운드를 기록하며 팀의 에이스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국내 선수 가운데 득점 2위에 올랐고 어시스트 전체 11위, 3점슛은 2.7개로 1위를 기록 중이다.

 지난 시즌에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 올스타전 MVP를 독식한 오세근은 올해도 변함없는 활약을 펼쳤다.

 40경기에 출전, 평균 18.7점에 9리바운드, 4어시스트를 기록하며 독보적인 활약을 펼쳤다.

 득점과 리바운드는 모두 국내 선수 가운데 1위고 어시스트 역시 전체 10위에 오르는 등 ‘팔방미인’이 따로 없었다.

 다만 부상으로 결장한 경기가 많았고, 정규리그 팀 성적이 5위 또는 6위에 머물게 되는 점도 기자단 표심을 붙잡기 어려운 점이다.

 이번 시즌부터 인삼공사에서 KCC로 이적한 이정현은 13.9점에 4어시스트, 2.9리바운드를 기록했다.

 득점은 세 명 가운데 가장 적지만 대표팀 소집 기간을 제외한 나머지 경기에 빠짐없이 출전한 이력이 돋보인다.

 지난 시즌 최하위였던 KCC는 이정현의 가세로 올해 정규리그에서 2위 또는 3위의 성적을 올렸다.

 신인상 경쟁도 치열하다.

 드래프트 1, 2순위로 부산 kt에 입단한 허훈(23ㆍ180㎝)과 양홍석(21ㆍ195㎝), 서울 SK의 안영준(23ㆍ194.6㎝)이 후보로 지목된다.

 개인 기록은 10.7점을 넣고 4.3어시스트, 1.9리바운드를 기록 중인 허훈이 가장 앞선다.

 양홍석도 7.7점에 4리바운드, 1.2어시스트를 기록했으며 안영준은 7점에 3.7리바운드, 0.8어시스트의 성적을 냈다.

 허훈이 반 발짝 정도 앞선 것으로 평가되는 가운데 나이가 어린 양홍석과 팀 성적이 상위권인 안영준이 추격하는 모양새다.

 외국 선수 MVP는 DB의 우승에 큰 역할을 한 디온테 버튼을 필두로 득점 1위 데이비드 사이먼(인삼공사), 귀화해 국가대표로도 활약하며 리바운드 1위에 오른 리카르도 라틀리프(삼성) 등이 후보로 이름을 올릴 전망이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정창훈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