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매거진 “아이유, 과거 브리트니 스피어스 연상”
NYT 매거진 “아이유, 과거 브리트니 스피어스 연상”
  • 연합뉴스
  • 승인 2018.03.12 2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아이유 팔레트가 NYT 음악의 미래를 증명하는 25곡에 아시아 가수로서 유일하게 선정 됐다.

‘음악의 미래 25곡’ 亞 유일 선정

“K팝 진부함 깨는 싱어송라이터”




 가수 아이유(본명 이지은ㆍ25)의 노래 ‘팔레트’(Pallette)가 미국 뉴욕타임즈 매거진이 선정한 ‘음악의 미래를 증명하는 25곡’에 아시아 가수로는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11일(현지시간) 발행된 뉴욕타임즈 매거진은 ‘음악이 어디를 향하고 있는지 알려주는 25곡’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주목할 만한 가수와 이들의 대표곡을 소개했다.

 뉴욕타임즈 매거진은 뉴욕타임즈의 일요판에 포함되는 잡지다. 25명의 가수를 각기 다른 저자가 다룬 이번 특집에서 아이유 정규 4집 타이틀곡 ‘팔레트’는 9번째로 소개됐다. 아이유 편은 프리랜서 기고가 린지 웨버가 집필했다.

 뉴욕타임즈 매거진은 “아이유는 젊은 솔로 스타라는 점과 천진난만한 이미지를 거부하는 중이라는 점에서 과거 브리트니 스피어스를 연상시킨다”며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전례를 따른다면 아이유는 ‘소녀는 아니지만 아직 여자도 아닌’ 단계에 있다. ‘팔레트’를 들었을 때 아이유가 성숙함을 추구한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분석했다.

 매체는 또 “K팝은 싸이의 ‘강남스타일’처럼 마니아 요소가 있는 곡으로 서구에 소구해왔지만, 아이유는 자기 성찰이 담긴 노래로 K팝 장르의 진부함을 깨는 보기 드문 싱어송라이터”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K팝은 음악은 좋은데 가사는 마치 17살짜리가 쓴 것 같았다. 예를 들어 ‘넌 꿈 꿀 때도 내 생각만 할 거야’라는 식”이라며 “그러나 아이유는 다르다. 자신만의 진정성 있는 색깔을 뿜어낸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