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설 연휴 “대체로 맑은 평년기온”
경남 설 연휴 “대체로 맑은 평년기온”
  • 김도영 기자
  • 승인 2018.02.13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안가 바람… 운항 주의





 올해 설 연휴 경남지역 날씨는 대체로 맑고 기온도 평년과 비슷해 귀성, 귀갓길 모두 날씨로 인한 큰 어려움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창원기상대는 “설 연휴 기간 고기압 영향으로 대부분 맑을 것으로 보인다”고 13일 밝혔다.

 설 연휴인 15일부터 오는 17일까지는 이동성 고기압 가장자리에 들면서 구름이 가끔 끼겠고 18일은 구름 많은 날씨가 전망된다.

 연휴 전날인 14일 낮 최고기온은 창원과 부산이 14도로 평년보다 다소 높을 것으로 보인다. 15일부터 18일까지는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으로 아침 최저기온이 창원과 김해 -1~2도, 부산 0~4를 기록하고 낮 최고기온은 7~10도로 평년 기온을 되찾을 것으로 보인다.

 동해 남부 해상 물결의 높이는 14일 바람이 불며 1~4m, 15일부터 18일까지는 1~3m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대 관계자는 “연휴 기간 해안가에 바람이 많이 부는 곳이 있을 전망이니 해상 운항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