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3 10:15
최종편집 2018.5.23 수 00:45
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뉴스 > 스포츠
     
‘스노보드’ 클로이김 최연소ㆍ최고점 ‘금’
2018년 02월 13일 (화)
연합뉴스 7618700@kndaily.com
   
▲ 13일 강원도 평창군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결선에서 1위를 차지한 재미교포 클로이 김이 마지막 공중 연기를 펼치고 있다.

 ‘천재 소녀’는 올림픽 데뷔부터 화려했다.

 13일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스노보드 금메달을 차지한 클로이 김(18)은 자신의 첫 번째 올림픽에서 ‘급이 다른’ 기량을 뽐내며 그간 국제무대에서 쌓아온 명성을 입증했다.


 어린 나이에 세계 정상에 오르면서 그의 금메달로 여러 기록이 작성됐다.

 지난 2000년 4월 23일에 태어난 클로이 김은 만 18세도 되지 않는 17세 9개월(296일)에 올림픽 정상에 올라 하프파이프 종목 최연소 우승, 여자 스노보드 최연소 우승 기록을 새로 썼다.

 이전 기록은 지난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대회 켈리 클라크(미국)의 18세 6개월이었다.

 남녀 스노보드를 통틀어서는 지난 11일 남자 슬로프스타일에서 우승한 레드먼드 제라드(미국ㆍ2000년 6월생)에 이어 두 번째다.

 클로이 김은 지난 1984년 알파인스키 활강 우승자인 미첼라 피지니(스위스)보다 19일 이른 나이에 금메달을 따 설상 종목 여자 최연소 우승자로도 이름을 올렸다.

 여기에 제라드에 이어 동계올림픽 사상 두 번째 2000년대생 금메달리스트가 됐다. 여자로는 처음이다.

 점수도 남다르다. 올림픽 하프파이프에 100점 만점이 도입된 건 4년 전 소치 대회부터였는데, 예선과 결선 모두 클로이 김의 점수가 여자부 최고점이 됐다.

 소치 대회 땐 예선은 클라크의 95점, 결선은 케이틀린 패링턴(미국)의 91.75점이 1위 기록이었다.

 하지만 클로이 김은 예선에서 95.50점, 결선에선 마지막 3차 시기 98.25점을 받았다.

 98.25점은 남녀 예ㆍ결선을 통틀어 최고점이었다가 이날 오후 이어진 남자 예선에서 ‘황제’ 숀 화이트(미국)의 98.5점이 나오면서 여자부 최고 기록이 됐다.

 이날 3차 시기에서 2연속 1천80도 회전(백투백 1천80)을 성공해 고둑점을 따낸 클로이 김은 “1차 시기를 마치고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면서 “착지했을 땐 만족스럽고 자랑스러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정창훈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