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부 되려 통영 가요 전국 첫 ‘귀어학교’로
어부 되려 통영 가요 전국 첫 ‘귀어학교’로
  • 박재근ㆍ서진석
  • 승인 2018.01.11 2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부 되려 통영 가요 전국 첫 ‘귀어학교’로
 전국 최초 체류형 ‘귀어학교’가 올해 하반기 통영시 국립경상대 해양과학대학에서 개교ㆍ운영된다.

 경남도는 지난 2016년 해양수산부 공모사업에 선정된 귀어학교 개설 준비 과정을 올해 상반기 안으로 끝내고 하반기부터 교육을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귀어학교란 귀어를 희망하는 사람이 어촌에 체류하면서 어업기술교육 등을 받아 안정적으로 어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어업기술교육을 실시하는 프로그램이다.

 그동안 귀어학교 개설을 위해 교육시설물 리모델링, 교육기자재 구입, 기숙사 보수 공사 등을 진행됐으며 오는 5월 시설물 보완공사가 마무리될 예정이다.

 이어 6월까지 전국 귀어희망자를 대상으로 학생을 모집하며 7월부터 11월까지 1ㆍ2기에 걸쳐 기당 30명씩 2~3개월 과정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경상대 해양과학대학 교수진과 수산분야연구소, 수산기술보급기관, 수산업경영인ㆍ단체 등 해양수산 관련 기관과 어업인 단체의 인적네트워크를 활용해 귀어희망자에게 최적의 이론교육에 나선다.

 게다가 외줄낚시ㆍ연승ㆍ통발 등 어선어업 분야, 어류ㆍ굴ㆍ미더덕ㆍ멍게ㆍ홍합 등 양식어업분야, 수산가공분야에 걸쳐 현장실무 위주의 합숙 교육도 진행할 예정이다.

 경남도 수산기술사업소 관계자는 “귀어학교를 운영해 귀어인들의 성공적인 어촌 정착을 유도하겠다”면서 “경남 어촌지역 일자리 창출과 새로운 인구를 유입함으로써 활기찬 어촌을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남도는 귀어학교 외에도 귀어창업 융자자금 지원, 청년 어업창업 지원, 도시민 귀어업인 지원센터 운영 등 다양한 귀어인 활성화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