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분권 개헌 촉구 ‘천만인 서명’ 불붙다
지방분권 개헌 촉구 ‘천만인 서명’ 불붙다
  • 박재근 기자
  • 승인 2018.01.11 2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청 민원실 서명부스 설치 “경남 중심 돼 반드시 실현”
▲ 경남도는 11일 분권개헌을 선도하기 위해 도청 내 민원실에 서명부스를 설치했다.

 경남도는 11일 지방분권 개헌촉구 서명운동을 널리 홍보하고 분권개헌을 선도하기 위해 도청 내 민원실에 서명부스를 설치했다.

 지난달 시ㆍ도지사협의회, 시ㆍ군ㆍ구청장협의회, 시ㆍ도의회의장협의회, 시ㆍ군ㆍ구회의협의회 등 지방 4대 협의체가 지방분권 개헌촉구를 위한 천만인 서명운동을 펼쳐나가기로 한 결정에 동참한 것이다.


 민원실에 설치된 부스에는 ‘지방분권 개헌! 국민행복의 시작! 천만인 서명운동에 동참해주세요’, ‘획기적 중앙권한 이양으로 완전한 자치분권 실현하자’ 등 분권개헌 취지를 알리는 안내문이 나붙었다.

 한경호 권한대행은 이날 도청 실국장들과의 정책조정회의 후 곧바로 서명 부스를 방문해 서명 했다. 이어 도청을 찾은 도민들에게 서명을 독려하고 자치분권 홍보 팸플릿을 배부하는 등 직접 홍보에 나섰다.

 한 권한대행은 “지방소멸 위기, 국가성장동력 발굴 등 대한민국이 직면한 문제해결을 위해 중앙이 가진 권한을 지방과 나누는 자치분권이 필요하다”며 “그 전제조건이 바로 분권개헌이다. 경남이 중심이 돼 반드시 분권개헌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민원실을 찾은 한 도민은 “경남을 대표하는 기관장이 직접 홍보하는 그 열정에 진정성을 느껴 서명에 동참했다”며 “주변 지인들에게도 지방분권 개헌 촉구 서명에 적극 참여하도록 홍보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도 관계자는 “지난해 10월 문재인 대통령의 ‘자치분권 로드맵(안)’ 발표를 기점으로 국회의 지방분권개헌 국회추진단 구성, 전국 지자체의 분권 토론회 개최 등 올해 6ㆍ13 지방선거에서 동시 분권개헌 국민투표를 실현하기 위해 중앙정부와 국회, 전국 지자체가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