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6 08:00
최종편집 2018.9.21 금 12:41
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뉴스 > 경제
     
육아휴직 여성 5명 중 1명 복직 못 하고 퇴사
68% “일ㆍ육아 병행 어려워” 45% “아이 돌봐줄 곳 없어”
2018년 01월 11일 (목)
박철성 기자 pcsnews@hanmail.net
 인구보건복지협회는 마크로밀엠브레인에 의뢰해 온라인으로 ‘육아휴직 사용실태 및 욕구’를 육아휴직을 한 전국 만 20∼49세 400명(남성 200명, 여성 200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11월 24일∼12월 7일까지 조사한 결과를 지난 10일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육아휴직을 한 여성 5명 중 1명은 일과 육아를 병행하기 어려워 복직하지 못하고 퇴사했다고 나왔다.

 육아휴직 후 복직률은 남성은 92.5%였지만, 여성은 81.0%였다. 그리고 여성 육아휴직자가 회사로 돌아가지 못한 이유의 첫 번째가 ‘근로조건이 육아를 병행하기 어려운 점’(68.4%)이었다.

 이어 ‘육아휴직 사용에 대한 회사의 부당한 처사 때문’(18.4%), ‘개인적 사정’(15.8%)이 순서를 이었다.

 그런데 이렇게 회사를 그만둔 이후에 그대로 무직으로 있는 비율 역시 여성이 12.5%로 남성(2.0%)보다 높았다.

 한편, 전체 응답자의 46.0%는 육아휴직을 마치는 시점에서 복직에 대해 고민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주된 이유로 ‘아이를 돌봐줄 곳과 사람이 마땅치 않아서’(45.1%)가 가장 많은 대답을 차지했다.

 그리고 이어 ‘아이를 두고 복직하는 게 미안해서’(20.1%), ‘인사 및 발령 등 불이익이 있을 것 같아서’(16.3%), ‘일ㆍ가정 양립이 어려울 것 같아서’(11.4%), ‘복직 후 회사에 적응하지 못할 것 같아서’(6.5%) 등의 순으로 나왔다.

 또 전체 육아휴직자는 ‘아이를 직접 양육하고 싶어서’(32.8%), ‘아이를 돌봐줄 사람이 본인밖에 없어서’(28.0%) 등의 이유로 육아휴직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육아휴직을 결정하는데 가장 큰 걸림돌로는 ‘재정적 어려움’(31.0%)을 들었다.

 그리고 ‘직장 동료와 상사의 눈치’(19.5%)와 ‘진급 누락 및 인사고과에 대한 부정적인 영향’(10.3%) 등이 뒤를 이었다.

 그리고 전체 응답자의 22.3%는 ‘회사의 복직요구’, ‘퇴사 및 인사고과에 대한 불안감’으로 육아휴직을 계획보다 적게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박철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춘국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