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휴직 여성 5명 중 1명 복직 못 하고 퇴사
육아휴직 여성 5명 중 1명 복직 못 하고 퇴사
  • 박철성 기자
  • 승인 2018.01.11 2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8% “일ㆍ육아 병행 어려워” 45% “아이 돌봐줄 곳 없어”
 인구보건복지협회는 마크로밀엠브레인에 의뢰해 온라인으로 ‘육아휴직 사용실태 및 욕구’를 육아휴직을 한 전국 만 20∼49세 400명(남성 200명, 여성 200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11월 24일∼12월 7일까지 조사한 결과를 지난 10일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육아휴직을 한 여성 5명 중 1명은 일과 육아를 병행하기 어려워 복직하지 못하고 퇴사했다고 나왔다.

 육아휴직 후 복직률은 남성은 92.5%였지만, 여성은 81.0%였다. 그리고 여성 육아휴직자가 회사로 돌아가지 못한 이유의 첫 번째가 ‘근로조건이 육아를 병행하기 어려운 점’(68.4%)이었다.

 이어 ‘육아휴직 사용에 대한 회사의 부당한 처사 때문’(18.4%), ‘개인적 사정’(15.8%)이 순서를 이었다.

 그런데 이렇게 회사를 그만둔 이후에 그대로 무직으로 있는 비율 역시 여성이 12.5%로 남성(2.0%)보다 높았다.

 한편, 전체 응답자의 46.0%는 육아휴직을 마치는 시점에서 복직에 대해 고민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주된 이유로 ‘아이를 돌봐줄 곳과 사람이 마땅치 않아서’(45.1%)가 가장 많은 대답을 차지했다.

 그리고 이어 ‘아이를 두고 복직하는 게 미안해서’(20.1%), ‘인사 및 발령 등 불이익이 있을 것 같아서’(16.3%), ‘일ㆍ가정 양립이 어려울 것 같아서’(11.4%), ‘복직 후 회사에 적응하지 못할 것 같아서’(6.5%) 등의 순으로 나왔다.

 또 전체 육아휴직자는 ‘아이를 직접 양육하고 싶어서’(32.8%), ‘아이를 돌봐줄 사람이 본인밖에 없어서’(28.0%) 등의 이유로 육아휴직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육아휴직을 결정하는데 가장 큰 걸림돌로는 ‘재정적 어려움’(31.0%)을 들었다.

 그리고 ‘직장 동료와 상사의 눈치’(19.5%)와 ‘진급 누락 및 인사고과에 대한 부정적인 영향’(10.3%) 등이 뒤를 이었다.

 그리고 전체 응답자의 22.3%는 ‘회사의 복직요구’, ‘퇴사 및 인사고과에 대한 불안감’으로 육아휴직을 계획보다 적게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