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귀한 창원ㆍ김해 “신기하다” “실화냐”
눈 귀한 창원ㆍ김해 “신기하다” “실화냐”
  • 김도영 기자
  • 승인 2018.01.10 2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티즌 SNS 들뜬 반응 감동하면서 걱정 표출 버스 일부노선 중단도
▲ 10일 오전 창원시에 내린 함박눈으로 일부구간 시내버스가 일시중지된 가운데 성산구 사파동 한 시내버스 정류소에서 시민들이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김명일 기자

 겨울에도 눈이 잘 내리지 않는 창원과 김해에 올겨울 첫눈이 내리는 등 경남 곳곳에 눈이 내렸다.

 10일 창원기상대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기준 적설량은 화개(하동) 8㎝, 함양 5.3㎝, 북창원 2㎝, 김해 1.5㎝ 등을 기록했다.


 보기 드문 첫눈에 눈을 반기는 글 등이 소셜미디어에 실시간으로 올라왔다.

 김해지역에 거주하는 누리꾼들은 “꺄~ 눈이다 눈. 김해에 눈이 펑펑(meli_**)”, “신기하다 눈온닷!!(yu_**)”, “눈 실화냐. 퇴근 각이야(hye_****)”, “김해에 눈 오네. 이게 몇 년만에 보는 기고(lsb**)”와 같은 들뜬 반응들이 많았다.

 이와 함께 “김해 와서 보는 첫눈이라니, 첫눈치고 넘 많이 오는 듯. 눈 넘 많이 오면 안 되는데 ㅠㅠ(healing**)”, “눈이 오자마자 퇴근 걱정 눈 온다!!!!(genie**)”, “김해 눈 온다~~애 둘 등원했는데 걱정 ㅜㅜ 데리러 가야 되는 것도 문제 ㅜㅜ(84**)”라며 출ㆍ퇴근이나 등ㆍ하교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경남도는 이날 오전 9시 35분께 ‘현재 창원, 김해지역에 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눈길 미끄럼 등 통행안전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라는 내용의 긴급재난문자를 시민들에게 전송했다.

 창원시내에는 이날 오전에 내린 함박눈으로 일부 노선에서 운행이 중단되는 등 비상이 걸리기도 했다.

 눈길에 익숙하지 않은 창원 시내버스 상당수가 눈이 쌓이자 도로변에 멈춰 서거나 서행했다. 눈발은 오전 10시를 넘기며 잦아들었고 오전 10시 30분 전후로 햇빛을 보이며 눈이 녹기 시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