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L, 제조사 시험소 심사 권한 획득
KTL, 제조사 시험소 심사 권한 획득
  • 이대근 기자
  • 승인 2018.01.10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르헨티나 수출 냉장고 등 시간ㆍ비용 대폭 절감 효과
▲ KTL이 아르헨티나 냉장고 제조자시험소 심사 권한을 획득했다. 사진은 KTL 연구원의 냉장고 제품에 대한 시험평가 장면.

 앞으로 국내 기업이 냉장고 제품을 아르헨티나로 수출할 때 국내 기관에서 에너지효율 심사를 받으면 된다. 따라서 더 이상 시료를 현지로 따로 보내지 않고 국내 KTL에서 심사를 받아 시간과 비용이 대폭 줄어 기업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 유일 공공 종합시험인증기관 한국산업기술시험원(이하 KTL)은 아르헨티나 표준인증협회(IRAM)로부터 국내 제조자시험소 평가 및 시험결과 승인을 위한 관리기관으로 지정받았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지정에 따라 KTL은 국내외 냉장고 제조사에서 진행되는 시험을 참관하고 제조사 시험 결과를 승인하는 자격을 획득하게 됐다. 앞으로 관련 기업들은 KTL을 통해 수출에 필요한 안전시험 및 공장심사를 받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에너지효율 제조자시험소 결과를 제출하면 현지로 시료 송부 없이 아르헨티나 인증 획득이 쉽고 편리하게 진행된다.

 이번 국내 최초 냉장고 제품의 에너지효율 제조자시험소 심사 권한 획득은 그동안 KTL의 시험인증 기술이 아르헨티나 정부 기관의 신뢰를 바탕으로 시험인정 범위가 추가 확장한 것으로 더욱 성과가 남다르다. 아르헨티나 인증을 위한 에너지효율 시험은 현지 시험만을 인정하나 냉장고 제품을 생산하는 국외 제조사의 경우 현지법에 따라 지정된 기관의 제조자시험소 심사 결과를 인정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7월에는 아르헨티나 표준인증협회(IRAM)와의 업무협약으로 조명, 디스플레이, 가전제품 등 17개 품목군에 해당하는 제품을 아르헨티나로 수출 시 현지로 시료를 보내지 않고 KTL의 국제공인시험성적서(IECEE CB) 및 공장심사로 인증 획득이 가능해져 수출기업들에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

 한편, KTL은 국내 최다인 전 세계 54개국 137개 시험인증기관과의 협력을 바탕으로 국내 기업의 수출지원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 미국 및 UAE 사무소를 개설해 국내 기업의 수출에 대한 현지 지원과 함께 시험인증 애로사항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