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 여경 1인 시위 갈수록 파장 확산
김해 여경 1인 시위 갈수록 파장 확산
  • 황철성 기자
  • 승인 2018.01.09 2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경찰청, 본청감찰 요청 시민단체 철저 조사 촉구 A경위, 서장ㆍ청장 면담
▲ 9일 경남지방경찰청 앞에서 도내 시민단체가 경찰서 내 성범죄와 갑질 적폐를 청산하라고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속보= 동료 여경의 성추행 신고를 도왔다가 조직 내부에서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며 한 여경이 1인 시위에 나서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다.

<9일 자 4면 보도>


 해당 여경은 지난 8일 김해 한 경찰서 앞 1인 시위 이후 시위를 이어가고 있으며 경찰 본청이 조사에 착수했다.

 또 김해 등 도내 시민단체들은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경남지방경찰청은 9일 이용표 경남경찰청장이 직접 본청 감찰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청 감찰담당관은 10일부터 A경위를 상대로 관련 사건을 다시 파악하고 재조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A경위는 동료 피해 여경에 대한 성추행이 성희롱으로 축소된 것에 대한 재조사와 함께 이 사건과 관련 자신과 함께 지구대장으로 근무했던 B 경감의 갑질 등 경찰 내 조직문화 개선을 요구하고 있다.

 또 직장 내 성희롱, 성추행 내부고발자 보호에도 허점이 있다며 대책을 촉구하고 있다. A경위는 해당 경찰서장 면담에 이어 10일에는 경남경찰청장 면담을 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경남여성회 등 17개 시민단체는 9일 경남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서 내 성범죄와 갑질 적폐를 청산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피해자를 도운 조력자에게 2차 가해가 일어난 사태는 직장 내 성희롱이 없는 사회를 만들겠다는 정부 정책에 반하는 행동"이라며 "형식적이고 몰상식한 행정처리라면 누가 성희롱 피해자를 도울 수 있겠는가"라고 강조했다.

 회견 후 이들은 이용표 경남경찰청장과 만나려 했으나 외부 일정으로 자리에 없어 대신 박경수 1부장과 면담했다.

 경남지방경찰청은 이날 `직장 내 성희롱 방지 종합대책`을 마련하고 이를 즉시 시행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경찰은 여직원 권익보호위원회를 구성ㆍ운영하고 여직원 고충 전달, 성희롱 관련 대책 마련을 위한 정기 간담회ㆍ분기별 회의도 열기로 했다.

 경찰청이 직접 접수하는 성희롱 상담ㆍ신고 시스템도 운용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