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난징대학살 추모식에 韓대사 보낸 건 中인민에 우호 표시"
中 "난징대학살 추모식에 韓대사 보낸 건 中인민에 우호 표시"
  • 연합뉴스
  • 승인 2017.12.14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 韓과 함께 역사의 진실 수호…공동으로 지역 평화·안정 지키길 바라"

    중국 외교부는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난징대학살을 애도하고 80주년 추모식에 노영민 주중대사를 보낸 데 대해 중국 인민에 우호를 보여줬다고 반색했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4일 정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방중 첫날 재중국 한국인 간담회에서 난징대학살 80주년 추모일을 언급하며 깊은 동질감을 표명하고 자신의 공항 영접 대신 주중 대사를 추모식에 보낸 데 대한 중국 측 평론을 요구받고서 이러한 입장을 표명했다.

    루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한국 정부와 한국 국민을 대표해 중국 인민에 보여준 우호와 정에 찬성한다"면서 "중한 양국은 가까운 이웃으로 양국 인민은 일제 식민 침략에 공동으로 항거했으며 민족 해방 전쟁에서 이겨 전 세계 반파시즘 전쟁 승리에 중요한 공헌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어제 중국이 난징대학살 희생자 추모식을 거행해 일제 침략으로 비참하게 살해된 동포들을 깊이 기렸다"면서 "이번 추도식은 평화 발전의 궤도로 가길 바라는 중국 인민의 염원이 엄숙히 발현됐다"고 덧붙였다.

    루 대변인은 그러면서 "중한 양국은 2차 세계대전 피해국이며 양국 국민도 역사를 정확히 인식해야만 비극의 재연을 막을 수 있다고 본다"면서 "문 대통령은 노영민 대사를 난징대학살 추모식에 파견해 중국 인민에 대한 우호 감정을 나타냈을 뿐만 아니라 한국이 역사와 정의에 대해 결연함을 갖고 있음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그는 "중국은 한국과 함께 역사의 진실을 수호하며 책임과 사명을 떠안고 공동으로 지역 평화와 안정을 지키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