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초만 졸아도 위험한 졸음운전
1초만 졸아도 위험한 졸음운전
  • 이영진
  • 승인 2017.12.13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영진 창원서부경찰서 형사과 순경

 고속도로를 운전하다 보면 톨게이트 입구부터 ‘졸음운전 사망자는 음주운전 사망자의 5배’라는 경고 현수막을 볼 수 있다.

 고속도로 곳곳에 ‘졸음운전! 자살운전! 살인운전!’, ‘졸음운전의 종착지는 이 세상이 아닙니다’ 등 운전자들을 섬뜩하게 하는 경고 문구들이 적힌 LED 전광판과 대형 현수막들로 가득하다.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종합분석센터 조사 결과에 의하면 졸음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 치사율은 100건당 5명으로 전체 교통사고의 2.3명보다 배 이상 높은 수치다.

 최근 실험에 의하면 눈꺼풀이 눈을 80% 이상 덮는 시간이 1분 동안 9초를 넘어가면 사고위험이 아주 높아진다고 한다.

 이 상태에서는 위험을 예측하거나 돌발상황에 대처하는 능력이 현저히 떨어지기 때문에 치명적인 사고로 이어지기 쉽다.

 고속도로에서 시속 100㎞로 운전하다가 1초만 졸더라도 28m를, 3~4초 정도 졸게 되면 100m가량을 무의식 속에서 질주하게 된다.

 이러한 상태로 사고가 나면 내 생명을 내놓는 것으로 끝나지 않는다. 다른 사람의 생명을 앗아가는것은 물론 그 사람의 가족까지 파탄에 이르게 한다. 지난 1월 창원시 굴현터널에서 승용차 3대가 연달아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충격으로 차량 석 대 중 한 대가 완전히 뒤집혔다. 이 사고로 다른 차량에 타고 있던 30대 남성과 생후 6개월 된 여아 등 2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생명을 앗아갈 수도 있는 아찔한 순간이었다. 원인은 또 다른 차량의 졸음운전이었다.

 타인의 생명을 위협하는 졸음운전을 예방하기 위해 창문을 자주 열고 실내 공기를 환기시켜 주거나, 졸음운전자가 쉬는 쉼터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거나, 카페인이 들어간 커피나 간식 등 무언가를 먹는 것도 졸음을 방지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다.

 졸음운전으로 인한 피해는 본인 및 다른 운전자의 귀중한 생명과 재산을 앗아갈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가족 및 주변 사람들에게까지 많은 슬픔을 공유하게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