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2 00:11
최종편집 2017.12.11 월 22:34
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 뉴스 > 스포츠
     
K리그 지도자, 독일ㆍ영국 해외연수
한국프로축구연맹 18일까지 해외 우수 코칭 방법론 습득
2017년 12월 07일 (목)
김도영 기자 dykim@kndaily.com
   
▲ 한국프로축구연맹이 각 구단 유소년 지도자 및 유소년 업무 담당자 26명을 대상으로 지난 5일부터 오는 18일까지 독일과 영국에서 ‘2017 K리그 지도자 해외연수’를 한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 각 구단 유소년 지도자 및 유소년 업무 담당자 26명을 대상으로 지난 5일부터 오는 18일까지 독일과 영국에서 ‘2017 K리그 지도자 해외연수’를 한다. ‘K리그 지도자 해외연수’는 올해로 5회째를 맞이해 독일과 영국 양국에서 진행된다.

 K리그 지도자 해외연수는 해외 우수 코칭 방법론을 습득해 국내 지도자의 역량을 강화함과 동시에 해외의 선진 유소년 시스템을 벤치마킹해 K리그 유소년 정책 발전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이번 연수에서는 ‘화수분 유망주’의 산실인 독일 축구협회 유망주 프로그램의 이론과 실기교육을 체험하고, 분데스리가 클럽의 유소년 클럽하우스 시설과 훈련 및 경기를 참관하게 된다. 영국에서는 잉글랜드축구협회(FA)의 축구센터인 세인트 조지 파크(Saint George’s Park)에서 현지 지도자 교육과정에 직접 참여하는 등 선진 코칭기술을 학습하기 위한 프로그램들이 구성돼 있다.

 연맹은 매년 실시되는 해외 유소년 벤치마킹 및 연수를 통해 K리그 클래식, 챌린지 전 구단이 풍부한 선진사례 데이터베이스를 축적하고, 각 구단의 실정에 맞는 ‘한국형 유스 시스템’을 정착시키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해외연수를 통한 유스팀 지도자 역량 강화는 K리그가 지난 2013년 ‘2022년 글로벌 톱10 리그 진입’과 ‘아시아 No.1 리그’를 지향하며 발표한 새로운 비전 ‘BEYOND 11’ 내용 중 한국형 유소년 클럽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총 32가지 실행과제 중 하나다.

 한편, 연맹은 한국형 유소년 클럽 시스템을 구축하고 운영하기 위한 실행 과제로 오는 2022년까지 △팀별 육성 유소년 선수 수를 연간 150명으로 증가 △유소년 저변 확대 참여자 수를 연간 50만 명으로 증가 △유소년 전담 코치 1천명 육성 등을 목표로 하며, 연령별 특성에 부합되는 전문적이며 창의적인 교육 및 훈련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김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정창훈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