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일본대지진 때 침하 日태평양연안, 최고 30㎝ 솟음 확인
동일본대지진 때 침하 日태평양연안, 최고 30㎝ 솟음 확인
  • 연합뉴스
  • 승인 2017.11.26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전문가 "지진판아래 암석 움직여 지반 밀어올린다" 분석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으로 내려앉았던 일본 도호쿠(東北) 지방 태평양 연안의 지반이 계속 솟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마이니치신문이 26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국토지리원 조사 결과 해당 지역에선 지반이 최고 30㎝ 정도 솟아오른 곳이 확인됐다. 이 때문에 쓰나미(지진해일) 피해 복구를 위한 방조제 계획이 변경되거나 공사 내용이 바뀌는 사례도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일본 국토지리원이 지난해 이와테(岩手), 미야기(宮城), 후쿠시마(福島) 등 피해지역 573곳의 표고 측정치를 2011년 10월과 비교한 결과 미야기 현과 이시노마키(石卷)시 아유카와(鮎川)에서 약 30㎝, 게센누마(氣仙沼)시 나가이소(長磯)에서 24㎝ 솟는 등 거의 모든 지점에서 융기가 확인됐다.

    이에따라 미야기 현은 올해 3월 연안 지역 방조제 382곳의 복구 계획 중 약 23%인 89곳에서 계획을 재검토한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일부 지역에서는 당초 공사 계획을 변경, 제방 길이를 짧게 한 사례도 있다고 마이니치는 전했다.

    신문은 지진으로 급격히 움직인 플레이트(판) 아래에 대류하는 암석 등이 물엿처럼 천천히 움직여 지반을 밀어올리고 있다는 전문가 분석을 전하면서이러한 현상이 장기간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거론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