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탈루냐 공화국은 신기루(?)
카탈루냐 공화국은 신기루(?)
  • 연합뉴스
  • 승인 2017.10.29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푸지데몬 수반 애매한 선택 논란

    스페인 정부에 의해 해임된 카를레스 푸지데몬 카탈루냐 자치정부 수반이 모호한 상황에 놓여있다.

    그의 애매한 행태는 바로 그런 정황 탓인 걸까, 아닌 걸까?
    독일 공영 국제방송 도이체벨레(DW)가 29일(현지시간) 이같이 자문하며 카탈루냐 중심도시 바르셀로나 현지발로 푸지데몬 수반의 선택을 비판적으로 해부했다.

    DW는 먼저 "진짜 어리석다"라는 한 바르셀로나 행인의 촌평을 옮기며 푸지데몬 수반이 "카탈루냐 유토피아"로 카탈루냐인들을 이끌었다고 했다. 그러곤 카탈루냐 정부의 존재를 가상현실에 빗댔다.

    이 매체는 지난 카탈루냐 주민투표에서 독립을 지지하는 신뢰할만한 결과가 나왔다며 애초 48시간 이후 독립 선언이 예정됐다고 전했다. 그러나 독립 선언은 거의 한 달이 다 지나서야 공표됐다고 덧붙였다.

    게다가 카탈루냐 의회는 (안 해야 했을) 표결을 거쳐 독립 선언이 합법적이라고 자축했지만 합법적이지 않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바르셀로나 자치대학 오리올 바르토메우스 정치학 교수는 "법에 따르면 의회는 카탈루냐 주권 사항을 결정할 권한이 없으므로 의회 표결은 없었어야 했다"고 DW에 밝혔다. 카탈루냐 의회 율사들도 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DW는 소개했다.

    의회 표결은 앞서 야당이 항의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불참한 가운데 이뤄졌고, 독립 결의는 남아서 투표한 의원 중 10명만이 카탈루냐 독립에 반대하고 70명은 찬성하여 가결된 바 있다.

    최근 들어 독립 찬성 진영 움직임이 약화한 것 역시 푸지데몬 수반에게 어려움을 안기는 배경으로 이해됐다. 찬성파는 조기 지방선거를 추진한 온건파와 독립 선언 강행을 지지한 강경파로 쪼개진 상태다.

    바르토메우스 교수는 "지금 그런 균열이 종전만큼 뚜렷하진 않지만 여전하다"고 분석한 뒤 마리아노 라호이 스페인 총리가 제안한 12월 21일 조기 지방선거에 독립 찬성파들이 참여할지, 않을지 논쟁이 벌어지면 수일이 지나 다시 갈등이 부상할지 모른다고 짚었다.

    DW는 또, 바르셀로나 거리를 지배한 열정적 찬성파들도 카탈루냐 정세에 불안을 느낀 은행 인출과 사업 철수를 보면서 마음을 바꾸고 있다며 푸지데몬의 힘겨운 정치적 '현실'을 다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