촬영에 너무 열중(?)한 성추행 남배우 사건 전말 24일 밝혀질까?
촬영에 너무 열중(?)한 성추행 남배우 사건 전말 24일 밝혀질까?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17.10.15 0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촬영 중 상대 여배우를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남배우 A씨의 피해 여배우 측에서 기자회견을 연다고 밝혀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5일 한 SNS에는 ‘#STOP 영화계 내 성폭력’이라는 타이틀과 함께 '남배우A 성폭력 사건' 항소심 유죄판결 환영 기자회견’을 개최한다고 공지해 눈길을 끌었다. 해당 게시물에는 오는 24일 11시에 서울지방변호사회 광화문 조영래홀’이라고 구체적인 일시와 장소까지 표기돼 있다.

앞서 서울고법 형사8부는 13일 영화 촬영 도중 상대 여배우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남배우 A씨에게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계획적, 의도적으로 촬영에 임했다기보다 우발적으로 흥분해서 사건이 일어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추행의 고의가 부정되진 않는다"고 판결했다.

재판부는 촬영 후 피해자의 바지 버클이 풀려 있었고, 현장에서 피고인에게 사과를 요구했고, 피고인이 피해자의 사과 요구에 적극적으로 부인하지 않은 점 등으로 미루어보면 피해자의 진술이 거짓이 아니라고 판단했다.

또 추행한 것을 목격한 이들이 없다는 피고인의 주장에 대해서는 "스태프가 목격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진술을 거짓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015년 4월 영화 촬영 중 상배 여배우의 속옷을 찢고 바지에 손을 넣어 신체 부위를 만지는 등 성추행을 한 혐의를 받고 기소됐다.

지난해 12월 열린 1심 재판에서 검찰은 징역 5년을 구형했으나 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무죄 판결을 내린 바 있다. 그러나 재판부는 항소심에서 원심을 깨고, A에게 양형을 내렸다.

한편 남배우 A씨는 연극무대를 비롯해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는 연기파 배우로 맹활약, 케이블 채널의 한 인기드라마에는 오랜 시간 악역으로 출연해 시청자들에게도 친숙한 인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